최종편집 : 2024-04-20 21:29 (토)
글로벌 생명경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상태바
글로벌 생명경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4.01.18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초대 특별자치도지사, 전북의 새로운 시작과 도전
윤석열 대통령 등 정계 주요 인사들 참석 특자도 출범 축하 

128년간 사용해온 전라북도의 명칭이 18일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으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전북자치도의 새로운 출발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1896년 전라북도가 명명 된 지 128년만에 전북특별자치도로 명칭이 변경됐고, 제주와 강원에 이어 전국 세 번째로 출범했다.

전북자치도는 이날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식을 갖고 ‘글로벌 생명경제도시’라는 비전과 브랜드슬로건 ‘새로운 전북, 특별한 기회’를 선포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관영 도지사, 이상민 행안부 장관, 남형기 국정운영실장, 우동기 지방시대위원장,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해 도내·외 각 주요 인사, 도민 대표들이 참석했다. 

또한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최민호 세종특별자치시장,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참석하며 전북특별자치도의 새로운 출발에 축하 인사를 건넸다.

임상규 행정부지사는 경과보고를 통해 전북특별자치도가 출범하게 된 배경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으며, 이후 전북특별자치도 홍보영상으로 새로운 전북특별자치도 브랜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전북특별자치도 초대 도지사로서 임무를 시작할 김관영 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농생명부터 문화관광, 고령친화, 미래첨단, 민생특화 산업까지 전북이 잘하는 걸 더 잘하고, 새로운 것은 빠르게 받아들일 준비를 마쳤다”며 “전북의 새로운 100년, 함께 도전하자”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175만 전북도민의 희망을 담은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축하드린다”며 “전북은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곳이고, 지금 이 순간부터 전북은 모든 면에서 완전히 달라져 전북의 강점과 특성이 더욱 확실하게 살아날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출범 세리머니와 퍼포먼스를 통해 보는 재미도 더했다. 어린이 중창단과 대학생들의 전북특별자치도의 새로운 로고송 ‘다함께 전북’ 합창·안무 공연에 이어 전북도민 대표가 모여 특별한 복주머니 선물을 여는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대한민국특별자치시도협의회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출범을 다시 한 번 축하하며 무궁한 잠재력을 지닌 전북특별자치도가 지역과 국가의 '새시대·새지평'을 열어가길 기대한다"며 전북 특별자치도 출범을 축하했다.

한편 여야협치로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해 공포된 전북 특별자치도 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전부 개정안은 131개 조항, 333개 특례가 부여됐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