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22:10 (월)
에코시티 입주민, 전주농협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추진 불만
상태바
에코시티 입주민, 전주농협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추진 불만
  • 김종일 기자
  • 승인 2023.08.13 11:57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처음부터 전주농협 입점 반대했는데... 단체 불매 운동 예고 등
-전주농협 조합원들도 디케이몰 매입 반대... 빚투성이인 건물에다 운영 적자 뻔하다며...

 

“전주농협은 조합원의 출자금으로 만들어졌지, 임인규 조합장 개인과 몇몇 임원들의 재산이 아닙니다. 어떻게 약 1,000억 원에 달하는 예산을 들여 마트를 운영할 생각을 합니까?”

전주농협이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건물을 매입해 하나로마트 입점을 추진 중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에코시티 입주민들 사이에서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에코시티 입주민들이 원했던 이마트 입점으로 정주 여건이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는 에코시티 이미지가 한순간에 훼손되며 아파트 가격 하락이 불 보듯 뻔하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하나로마트가 입점하면 이사 또는 입점 후 불매 운동까지 고려하고 있어 전주농협이 건물 매입을 포기하지 않는 이상 입주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13일 전주농협 노조에 따르면 전주농협은 현재 운영 중인 하나로마트 및 로컬푸드가 적자가 심각한 상황에서 송천동 이마트 입점 건물(디케이몰)을 인수하기 위해 ‘덕진구 마트 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 

이마트 에코시티점(디케이몰) 건물 매입 추진을 위해 예산 600억 원을 확보했으나 소유주가 800억 원을 제시, 현재 가격협상 등을 진행 중이다.

이러한 사실이 에코시티 입주민들에게 알려지면서 전주농협의 하나로마트 입점을 반대했던 7년 전 악몽이 떠오른다면서 화부터 내는 주민들도 있다.

에코시티에 처음부터 입주해 사는 임모(44)씨는 “7년 전 전주시가 에코시티 상업용지 부지에 전주농협의 하나로마트 입점을 추진했으나 많은 입주예정자의 수많은 반대 등으로 무산되며 대형마트를 입점시켜 정주 여건을 개선하는 데 노력해 왔다”며 “우리들의 노력으로 지켜 온 걸 돈으로 사겠다니 막을 수는 없겠지만 만약 이마트가 철수하고 하나로마트가 입점한다면 우리들의 힘으로 망해서 나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에코시티 주민 정모(51·여)씨는 “전주농협이 막대한 돈을 투자해 디케이몰을 매입하겠다는 소식을 언론과 전주농협 조합원으로 활동하는 남편에게 듣고 있다”면서 “현 조합장이 취임하면서부터 무리하게 사업을 늘리고 있으며 특히 로컬푸드에서 많은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에서 수백억 원에 달하는 건물을 매입해 하나로마트를 운영한다는 건 현 집행부가 전주농협을 산산조각 내겠다는 말로 들린다. 무섭기만 하다”고 현 조합장의 경영방식을 비난했다.전주농협이 약 1,000억 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예산을 투입해 건물을 매입해 하나로마트를 운영한 데도 적자 경영이 지속된다면 조합장 등의 방만 경영으로 인한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이 조합원들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주농협 한 조합원은 “임인규 조합장 취임 이후 시작한 로컬푸드 대부분이 누적 적자가 심각한 수준이다”며 “정말 농민을 생각하고 조합원을 생각한다면 지금이라도 적자를 보고 있는 로컬푸드 등을 철수하고 소통과 민주적 방식으로 조합을 운영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전주농협 노조 관계자도 “많은 조합원이 수년째 로컬푸드 매장 확장을 반대하고 오히려 출소를 원하고 있는 게 현실인데 임인규 조합장을 비롯해 임원, 대농가 일부들이 확장을 고집하고 있다”며 “유통 공룡이라고 불리는 이마트도 고전하는 상황에서 하나로마트가 입점한다면 마트 운영 적자는 뻔한 사실이 될 것이며 여기에 약 1,000억 원에 달하는 출자금에 대한 이자까지 더하면 몇 년 사이 부실 조합으로 추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20년 작성된 덕진권역 하나로마트 출점 컨설팅 자료에도 대규모 투자는 사업성이 미흡한 상태로 보고됐다”면서 “이런 상황에서도 매입을 추진한다면 조합장을 비롯해 임원들의 배임 행위에 대한 사법당국의 수사를 요청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김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니스 2023-08-15 19:46:43
댓글대로 촌이 더한다니까 ㅋㅋ
바랠걸 바래라 감히 코스트코라니
역쉬 절라도 인민공화국스럽네

ㅇㅇ 2023-08-14 17:02:22
농협 로컬푸드 찬성합니다

강남 2023-08-14 11:36:26
이마트도 망해 나가는 곳에 하나로 마트라도 들어 오는걸 다행으로 알아야지
지네들이 뭐나 되는것처럼 오라 마라.....
역시 어디 시골에나 지네들이 잘산다고 텃세 부리는 것들은 꼭 있죠.

ㅇㅇ 2023-08-14 06:55:00
김모승수 전 시장이 싸 놓은 똥.. 소상공인을 위해서?? 의도가 좋다고 결과가 좋을까?

ㅇㅇ 2023-08-14 06:53:10
물건 팔아서는 당연히 안 될거고 자기가 산거에서 또 오를거라 생각하나본데 그러다 조합장 나가리됨 ㅋㅋ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