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7 22:46 (화)
김두관, “비명계 나가면 총선 ‘폭망’”
상태바
김두관, “비명계 나가면 총선 ‘폭망’”
  • 이용 기자
  • 승인 2023.11.16 2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험지 출마로 기득권 내려놓는 모습 보여야”

더불어민주당의 친이재명명계 내부에서도 이재명 대표에 대한 ‘험지’ 출마에 대한 요구와 인천 계양 을에 재출마 해야 한다는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16일 친명계인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경남 양산시 을)은 방송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인천 계양을 선거, 당대표 선거, 그리고 사법리스크에 따른 방탄국회 과정에서 한 번도 기득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지적하고 “저는 이 대표께서 험지 출마든 당의 승리를 위해 결심할 걸로 보고, 또 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최근 독자 행보를 시사하는 비명계 의원들에 대해 “일부에서는 비명계가 자발적으로 나가줬으면 좋겠다 이야기하는 사람도 있다”며 “그렇게 되면 비명계가 나간 자리를 소위 친명 친위대가 포진하고 그렇게 되면 총선에서 저는 폭망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역시 친명계로 분류되는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은 같은 날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승리가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며 “이재명 대표는 내년 총선 지휘를 위해 계양을 재출마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전략적으로 비례라든가 험지라든가 여러 가지 방안이 제안될 수는 있다”면서도 “지금 대표의 행보로 볼 때는 지역구 의원으로서 자리를 지키면서 총선을 진두지휘하는 계획을 갖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호남 물갈이 바람...올드보이 정동영·유성엽 다시 복귀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