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7 09:19 (수)
제12대 전주시의회 의장단 구성두고 내홍 조짐
상태바
제12대 전주시의회 의장단 구성두고 내홍 조짐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6.28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소속·정의당·국민의힘 당선인, 민주당 독식 반대... 소수당 몫 요구
권한 커진 의장직을 두고 민주당내에서도 집안싸움

제12대 전주시의회가 의장단 구성을 둘러싸고 개원 전부터 내홍 조짐을 보이고 있다. 

무소속·정의당·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당선인들이 의장단 구성에 있어 민주당 독식에 반대하며 소수당의 몫을 요구하고 있고 민주당내에서도 권한 커진 의장직 등을 두고 집안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무소속 김현덕·박혜숙·양영환·채영병, 정의당 한승우, 국민의힘 천서영 당선인은 28일 시청 브리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소수당 몫을 주장했다.

이들은 “민주당 외의 교섭단체 체계가 갖춰지지 않았던 11대까지의 의장단은 나름의 시스템에서 소수당을 배려할 수 밖에 없는 구도였다”면서 “현재 민주당의 교섭단체에서는 자기들만의 룰을 만들어 제12대 전주시의회 의장과 부의장, 상임위원장, 특위위원장을 독식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주시의회는 29명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공간이 아니다”며 “시민들이 선택한 35명의 의원들이 함께 할 때 그 시너지가 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그러면서 상임위원장 1석과 특별위원회 위원장 1석 양보, 원내대표 연석회의 정례화, 7월5일 예정된 상임위 배정 시 무소속과 소수당 의원의 우선 배정 등을 제안했다.

민주당내에서도 의장단 구성을 두고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주시의회 의장직에 출마한 최명철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전주시의회 의장은 전주을 지역에서 맡아야 하지만 지역위원장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특정지역이 무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같은 민주당 소속이면서도 철저히 전주을 지역을 무시하고 있고 무소속 교섭단체는 말할 필요도 없이 기회조차 주지 않고 있다”며 “이번에 치러지고 있는 전주시의회 의장단 선거는 불통과 아집으로 심히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30일 더불어민주당 내 의원총회를 앞두고 현재까지 당내 지역위원회간이나 교섭단체 간 어떠한 소통과 협의도 없었다”며 “이는 의회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뜻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전주시의회가 그동안 쌓아왔던 질서와 협치의 전통이 무너지는 상황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며 “한 달여 동안 벌여왔던 의장 선거운동을 접고 박형배 의원으로 후보 단일화를 선언한다”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광주 ‘선운 더브이 레브리티' 7월 29일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