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02 (월)
"월급 들어오면 갚을게" 여자친구에 도박자금 빌린 30대 항소심서 형량↑
상태바
"월급 들어오면 갚을게" 여자친구에 도박자금 빌린 30대 항소심서 형량↑
  • 한민호 기자
  • 승인 2024.04.15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 도박을 위해 여자친구에게 돈을 빌렸다가 채무를 갚지 않은 30대가 항소심에서 더 높은 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2형사부(김도형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A(3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파기하고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5일 밝혔다.

A씨는 2021년 4월부터 2022년 9월까지 여자친구로부터 2억 4000만원 가량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회사에서 월급이 들어오지 않는다. 돈을 빌려주면 갚겠다"고 거짓말을 한 뒤 453차례에 걸쳐 돈을 빌렸다. 

조사결과 A씨는 빌린 돈 대부분을 인터넷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추후 피해자에게 빌린 돈 중 9700만원 상당을 갚은 것은 유리한 점이다"면서도 "피해자의 피해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가 엄벌을 탄원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원심이 선고한 형은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판단돼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한민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