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1 03:39 (금)
농촌공간정비사업 공모에 군산과 고창 최종 선정
상태바
농촌공간정비사업 공모에 군산과 고창 최종 선정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4.1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가 주관한 '2024년 농촌공간정비사업 공모'에 전북특별자치도 군산시와 고창군이 최종 선정됐다.

15일 도에 따르면 이번 농촌공간정비사업은 악취·소음·오폐수·진동 등으로 농촌환경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시설을 정비하거나 이전하고, 정비를 통해 생기는 부지에 주민이용시설, 공원 등을 조성해 농촌공간의 재생을 도모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2021년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23년도까지 전국 69개소를 대상으로 추진되고 있으며 올해는 도내 두 곳을 포함해 최종 10개소가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군산시와 고창군은 유해성 시설을 철거·이전하고, 농촌 주민의 정주여건을 개선할 공동이용시설 및 마을공원을 조성하게 된다. 

또한 귀농·귀촌인들의 안정적 농촌정착을 위한 임대주택을 조성하는 등 농촌공간을 재생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선정된 사업지구에는 올해부터 5년간 총 185억원이 투입되며, 이 중 국비는 50%, 도비는 15% 비율로 지원된다.

군산시는 총사업비 134억원을 들여 성산면 산곡리에 있는 장기폐공장부지(4만7635㎡)에 있는 공장 및 기숙사 7동(8468㎡)을 철거하고, 귀농·귀촌 교육장 2개소, 임대주택 24세대, 행정지원센터, 커뮤니티시설 등 귀농·귀촌타운(1만9364㎡)을 조성한다.

고창군은 총사업비 51억원을 들여 해리면 하련리에 있는 축사부지(8241㎡)에 있는 축사, 액비저장탱크 및 퇴비사 등 23동(3,664㎡)을 철거하고, 다목적실과 커뮤니티공간을 갖춘 지역공동체센터(연면적 400㎡, 2층) 및 다목적체육광장(2674㎡) 등을 조성한다.

정성이 도 농촌활력과장은 "농촌지역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해 정주환경이 열악한 상황으로, 농촌공간을 재구조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농촌다움을 회복하기 위해 농촌공간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