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7:50 (금)
익산시, 교육도시 명성 되찾기 위해 지원 '팍팍'
상태바
익산시, 교육도시 명성 되찾기 위해 지원 '팍팍'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4.04.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명품 교육도시' 위상을 되찾기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선다.

시는 내년 전북과학고등학교와 익산고등학교의 정원을 대폭 확대해 더 많은 지역 인재에게 양질의 교육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12일 밝혔다.

금마면에 있는 전북과학고등학교는 전북특별자치도의 유일한 과학고로 미래 기초과학 분야를 이끌어갈 인재를 양성하는 요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전국 20개 과학고 중 카이스트(KAIST) 진학률이 가장 높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지닌다.

과학고 특성상 3학년이 아닌 2학년 시기에 정원의 40% 이상이 카이스트나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등으로 조기 진학한다.

전북과학고는 올해 정원 57명 중 17명이 카이스트에 입학해 카이스트 진학률 29.8%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현재 학년당 3학급에서 2배인 6학급으로 증설해 전교생 총원을 150명에서 288명까지 크게 확대할 계획이다.

익산을 비롯해 전북의 많은 과학 인재들이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예정이다.

익산고등학교도 내년 반별 정원을 기존 20명에서 25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2022년 의과대 14, 지난해 의과대학 13, 올해 의··약학 대학에 18(16.5%)이 진학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뿐만 아니라 서울대를 포함해 다수의 상위권 대학에 진학한 사례도 상당수다.

익산고는 전교생이 기숙사 생활을 하며, 지성과 체력을 겸비한 교육과정을 따르는 것이 특징이다.

익산시는 지난 228일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으로 1차 선정됐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자체가 교육청·대학과 협력해 마련한 교육 정책을 정부가 검토한 뒤 규제 완화나 예산 지원 등으로 뒷받침해 각 지역에 알맞은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제도다.

특구는 공교육의 수준을 높여 과도한 사교육을 막고, 지역의 우수 인재를 유출하지 않도록 지방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골자다.

시는 아이 교육 때문에 한 가정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하는 일이 없도록 특구를 활용해 혁신적인 교육 정책들을 추진할 방침이다.

그 일환으로 자율형 공립고 설립 ,협약형 특성화고 설립 ,학교폭력 전담팀 구축 ,학교복합화 시설을 활용한 공공형 방과후 러닝센터 설립 ,대학과 연계한 방학캠프 ,지역 대학의 지역인재 전형 확대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통한 혁신적인 교육모델을 구상하고 있다.

교육분야에 대한 아낌없는 지원도 이어간다. 시는 '익산시 교육경비 보조에 관한 조례'를 마련하고 익산교육지원청과 학교에 보조금을 지급한다.

시는 올해부터 익산형 다이로움 고교 역량강화 사업을 추진해 각 고등학교에 500만 원씩 보조금을 지급한다. 각 학교에서는 이를 활용해 심화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자격증 취득 강좌를 증설하는 등 학력 신장과 다양한 진로 교육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익산시는 지역 사회와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력해 혁신적인 인재 양성 체계를 구축하겠다""익산에 계속 정주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해 다시 '자녀 교육을 위해 익산으로 온다'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들리지도, 닿지도 않는 키오스크...장애인 배려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