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조인앤조인 기업 이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상태바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조인앤조인 기업 이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4.04.11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글로벌 푸드테크산업 성장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유망기업 투자유치 적극 추진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조인앤조인 기업 이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조인앤조인 기업 이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전북특별자치도경제통상진흥원(원장 윤여봉, 이하 경진원)과 MZ세대를 타겟팅하는 푸드테크 스타트업인 조인앤조인(대표 진해수)은 11일 상호간 업무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에 기업 이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업체인 조인앤조인은 난백, 버터, 우유 등의 대체식품을 연구해 비건식품을 개발·제조하는 스타트업으로, 대표 브랜드 ‘널담’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제품은 단백질이 풍부한 병아리콩 부산물로 난백(흰자)를 대체해 만든 제과제빵으로, 특히 국내 비건시장을 주도하는 MZ세대를 타겟으로 한 비건 디저트의 성장세에 힘입어 전년도 매출액 150억원대를 달성했으며, 올해 매출액은 4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진원은 전북특별자치도에 자리 잡기를 희망하는 전도유망한 기업이 안정적으로 이전 할 수 있도록 행정업무를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이번 상호협력 업무협약식을 개최했으며, 주요 협약내용으로 ▲이전 희망기업 신속 이전 추진 및 안정적인 이전을 위한 행정업무 지원 ▲기업 이전을 위한 지원사업 연계 및 정보 제공 등이 있다.

경진원 윤여봉 원장은 “전북이 글로벌 푸드테크산업 성장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유망기업 투자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전북으로 이전하는 기업 및 임직원들의 정착을 위해 많은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