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1 03:39 (금)
출구조사 발표 민주당 '환호, 국민의힘 '침통'
상태바
출구조사 발표 민주당 '환호, 국민의힘 '침통'
  • 총선취재팀
  • 승인 2024.04.11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0일 전북 전주시 더불어민주당 전북특별자치도당에서 전북지역 국회의원 후보들이 출구조사를 시청하며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백병배기자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도내 여야 정치권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렸다.

전북지역에서 민주당 압승이라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면서 민주당은 축제 분위기가 됐으며 국민의힘은 적막만이 흘렀다.

더불어민주당 전북특별자치도당 당사에는 김윤덕(전주갑), 이성윤(전주을), 정동영(전주병), 신영대(군산·김제·부안갑), 이원택(군산·김제·부안을), 이춘석(익산갑), 한병도(익산을), 윤준병(정읍·고창), 박희승(남원·임실·순창), 안호영(완주·진안·무주)후보 등 10명의 민주당 지역구 후보가 한자리에 모여 출구조사를 지켜봤다.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 최대 격전지로 꼽힌 전주을을 비롯한 도내 전 지역구에서 민주당의 압승으로 전망되면서 환호와 박수가 터져나왔다.

한병도 전북도당 상임선대위원장은 “출구조사를 보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윤석열 정권 심판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확인했다"며 "이제 전북 도민들이 느끼던 홀대를 민주당이 앞장서 홀대 받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정운천 국회의원 선거사무실에서 출구조사 개표방송을 시청하던 정운천 후보 등이 침통한 표정으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백병배기자

반면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국민의힘 선대위에서는 적막만이 흘렀다. 이미 결과를 예상한 듯 선대위 주요 관계자들도 참석하지 않았다.

16년 만에 도내 전 지역구에 후보를 낸 국민의힘은 정운천 후보마저 기대에 못 미치는 득표 전망이 나오면서 탄식만이 쏟아졌다. 지지자들 역시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선대위에서 출구조사를 지켜본 한 지지자는 "지역 발전을 위해 후보자들과 캠프 관계자들이 다같이 노력했지만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