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02 (월)
익산 마을전자상거래 매출 10억 원 돌파...'제값 받는 농산물'로 효자 노릇
상태바
익산 마을전자상거래 매출 10억 원 돌파...'제값 받는 농산물'로 효자 노릇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4.04.08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마을전자상거래가 매출 10억 원을 돌파하며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소농·고령농에 '제값 받는 농산물'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8일 익산시에 따르면 마을전자상거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73,000만 원 대비 40.6% 증가한 약 1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해 지난해보다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인다.

시는 이와 같은 성과가 봄맞이 제철 농산물 판매기획전, 못난이 농산물 판매기획전, 온라인 쇼핑몰 기획전, 농가 돕기 프로모션 등 공격적인 마케팅 추진 및 운영 체계 고도화의 결과라고 밝혔다.

특히 운영 체계 고도화를 통해 소농·고령농의 농업 소득 증대뿐만 아니라 농업 경영 안정을 도우며 농가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먼저 농가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농산물 유통 고도화(순회·수집, 일반택배) 가격 하락 농산물 기획전 ,자연재해 발생 농가 돕기 ,입점농가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농가 어려움 해소 및 편의 증대에 힘쓰고 있다.

특히 소량 농산물은 익산시가 직접 순회·수집을 실시하고 다량 농산물은 일반 택배를 이용하는 유통 체계 고도화를 통해 농업인의 시간적 편의를 제공하고,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농산물을 배송하고 있다.

이어 안정적인 소득 창출을 위해서 기존 5개소에서 7개소로 판매처 확대 ,시기별·계절별 기획전 ,우체국 쇼핑 라이브 방송 ,농산물 소비 할인지원 등 다방면으로 마케팅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시민모니터링단 운영 잔류농약 검사 강화 ,입점농가 홍보스토리 개발 ,농가 교육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품질관리를 탄탄히 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도 더 많은 농가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농가 입점 확대와 올해 판매액 40억 원 목표 달성을 위해 힘쓸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마을전자상거래를 통해 소농과 고령농이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 없이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농촌 공동체에 활력을 불어넣고 농업인 소득 증대에 효자 노릇을 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