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2 23:49 (월)
지역소멸 위기 지방시대 실현으로 극복하자
상태바
지역소멸 위기 지방시대 실현으로 극복하자
  • 전민일보
  • 승인 2024.04.0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인구감소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해 70대 이상의 노인인구가 20대의 젊은층을 추월했다고 한다. 저출산고령화 재앙의 시간이 한층 빨라지는 것 같다. 가까운 미래 노인의 나라로 변할 현재의 인구구조 개선은 당면한 최대 현안이 아닐 수 없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기준 주민등록 인구가 5132만5329명으로 전년 대비 11만3709명 감소했다. 지난 2020년 이후 매년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사상 처음 70대 이상(631만9402명) 인구가 20대(619만7486명) 인구를 넘어섰다.

저출산으로 인해 지난해 출생자수는 23만5039명에 그쳤다. 사망자수는 35만3920명으로 자연적 요인(출생자-사망자)에 따른 인구 감소 폭은 11만8881명을 기록했다. 인구 데드크로스는 이젠 당연한 현상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청년층 인구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초 저출산의 사회적 문제가 더욱 심화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미 전북은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상태로 농어촌 지역의 심각성은 더한 상황이다.

지난해 12월 말 주민등록상 전북 총인구는 175만4757명으로 전년대비(176만9607명) 1만4850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966년 252만3708명에 달했던 전북의 인구는 이젠 170만명대 붕괴마저 걱정해야 할 상황이고, 수년내 현실화될 수밖에 없다는 점이 더 문제이다.

그간 전북인구 감소세 속에서는 인구증가 또는 보합세를 유지하던 전주시의 인구마저 줄어들고 있다. 지난해 전주시 인구는 64만2727명으로 전년 보다 8768명 감소하면서 심리적 마지노선인 65만명이 결국 붕괴됐다.

완주군과 순창군은 도내 시·군 중 유일하게 지난해 주민등록인구가 각각 5405명, 37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역소멸 위기의 시계추가 전북에서는 더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인구감소 속에서 수도권 인구는 늘고 지방은 줄어드는 현상은 더욱 지역소멸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전북도 청년층은 줄고 노년층의 인구는 늘어나는 현상이 고착화되고 있다. 매년 1만명 이상이 고향을 등지고 있다. 정부가 지역소멸기금 등을 통해 균형발전을 모색하고 있지만, 보다 획기적이면서 대대적으로 정책비중을 높여야 한다.

전북을 넘어 대한민국의 최대 위험요인은 지역소멸이다. 조금이라도 대응시간이 남아 있을 때 총력전을 통해 그 속도를 늦추지 않는다면 가까운 미래 걷잡을 수 없는 결과에 직면하게 될 뿐이다. 지방시대가 아닌 지방을 살려내야 할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영화사 다, 한국 베트남 합작 영화 센트(XENT)로 결제수단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