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임실군, 관광 일번지‘옥정호’상수원 지킴이 활동 돌입
상태바
임실군, 관광 일번지‘옥정호’상수원 지킴이 활동 돌입
  • 문홍철 기자
  • 승인 2024.04.0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대식…근무 요령·안전교육 실시
 임실군은 지난달 27일 옥정호 관리사무소에서‘2024년도 옥정호 상수원 지킴이 발대식’을 갖고 임명장 수여와 함께 지킴이 근무 요령 및 안전교육 등을 실시했다.

 

임실군이 광역상수원인 옥정호의 수질보전과 오염원 사전 차단 및 관리강화를 위한 옥정호 상수원 지킴이 사업 활동에 본격 돌입했다.

이에 따라 군은 지난달 27일 옥정호 관리사무소에서‘2024년도 옥정호 상수원 지킴이 발대식’을 갖고 임명장 수여와 함께 지킴이 근무 요령 및 안전교육 등을 실시했다.

이날 발대식을 가진 옥정호 상수원 지킴이는 지역주민 28명으로 구성돼 오는 10월까지 약 7개월간 상수원 내 불법 어로행위와 세차, 쓰레기 무단투기 등 불법행위 감시 활동을 전개한다. 

또한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무단 처리 등 수질오염 행위 단속 활동도 함께 펼친다.

여기에 옥정호 수위상승으로 인해 발생한 쓰레기 수거 활동도 중점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군은 옥정호 벚꽃축제와 출렁다리 및 붕어섬에 많은 관광객이 임실을 찾는 만큼 불법행위 감시와 방치 쓰레기 수거 등 수변 정화 활동을 통해 수질을 보전하고 깨끗한 옥정호 만들기에 앞장설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군은 지난해 광역상수원 지킴이 사업 활동을 통해 불법 낚시행위 등 391회의 감시 및 계도 활동을 펼쳤다.

또한 27톤의 수변구역 방치 쓰레기를 수거하는 등 옥정호 광역상수원 수질 향상에 앞장서고 있다.

심민 군수는“행락철을 맞아 옥정호 출렁다리와 붕어섬 생태공원에 수많은 관광객이 찾아오고 있다”며“이런 만큼 옥정호 상수원에 대한 지킴이 활동을 통해 수질보전은 물론 오염원 사전 차단과 관리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