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1 17:28 (금)
김부겸, “총선 후 민주-조국혁신당 통합 어렵다”
상태바
김부겸, “총선 후 민주-조국혁신당 통합 어렵다”
  • 이용 기자
  • 승인 2024.03.26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맏형’···발언 조심할 수밖에 없어”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총선 후 조국혁신당과 민주당의 연합이 사실상 어렵다고 말해 ‘몰빵론’에 무게를 실었다.

김 위원장은 25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조국혁신당에 대해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다수당을 이뤄야 하는 민주당 입장에서는 한 석이 아쉬운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경쟁할 수 밖에 없다”라며 “나중에는 모르겠지만 당장의 선거 결과를 양쪽이 합쳐서 원 구성을 결정한다든가 이런 것은 어렵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지역구는 민주당, 비례는 조국혁신당’을 줄인 소위 ‘지민비조’에 반대되는 취지로,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몰빵론’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국혁신당이 비례에서 민주당과 지지율 경쟁을 하는 상황에 대해 김 위원장은 “조국혁신당은 몸이 가벼워 발언 자체가 시원시원하고 명쾌하다”라면서 “민주당은 이것저것 다 고려해야 하다 보니 속 시원한 발언을 할 수 없어 그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24일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김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독주를 견제해야 한다는 면에서 둘은 우호적 관계지만, 22대 국회에서 원 구성을 두 당이 함께 할 수는 없다”라면서 “일부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조국혁신당에 가는 것은 알지만, 민주당의 공식 파트너는 더불어민주연합”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서 “후보 한 명만 막말하면 다 뒤집히는 게 선거”라면서 “여론이 몇 번은 더 출렁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총선취재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