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08:35 (토)
정동영 '용각산 정치' vs 김성주 '낡은 구태정치'
상태바
정동영 '용각산 정치' vs 김성주 '낡은 구태정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4.03.0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올드보이 낡은정치, 적폐 대 혁신의 싸움'
정동영 '존재감과 치열함이 없다'며 용각산에 빗대
민주당 전주병 김성주 예비후보
민주당 전주병 김성주 예비후보

서울대 국사학과 선후배사로 전주병에서 세번째 대결을 벌이는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예비후보와 정동영 예비후보간의 상호공방이 날로 가열되면서 네거티브전 양상이 전개되고 있다.

4일 민주당 김성주 예비후보는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공천과정에서 올드보이를 청산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면서 "낡은 청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고 경선 상대인 정동영 예비후보를 직격했다. 

김 후보는 "올드보이는 나이와 국회의원 선수가 아닌 그 사람의 정치가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있는가의 문제이다"면서 "선거때마다 탈당하고, 분당, 창당하는 등의 낡은 구태 정치를 (올드보이)말한다"고 규정했다.

민주당 전주병 정동영 예비후보
민주당 전주병 정동영 예비후보

그러면서 정동영 후보가 과거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당과 민생당 등으로 당적을 변경한 것을 나열했다. 김 후보는 "이번 민주당의 전주병 경선은 적폐 대 혁신의 싸움으로 분열과 배신의 과거를 심판하는 마지막 승부이다"고 강조했다.

김성주 후보가 '낡은 구태정치, 분열과 배신의 정치'로 규정한 것과 관련, 정동영 예비후보는 "민주당을 떠났던 것에 대해 반성한다"면서 전주시민들은 지난 4년간 전주병을 대표한 정치적 대변자(김성주)에 대해 낙제점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 않는 용각산이다. 초재선의 문제가 아니라 중앙 정치권에서 존재감이 없고 치열함이 없다"면서 "윤석열 정권의 폭정에 대해 왜 앞장서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전북 정치력 부재를 꼬집었다.

정 후보는 "전북의석수 10석 사수의 절대절명의 순간에 '기권표'를 던진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해괴한 일이다"며 "당선된다면 저의 1호 법안은 인구편차만으로 선거구 획정을 결정짓는 것을 개선할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김성주 예비후보와 정동영 예비후보는 제22대 총선에서 세번째 대결로 지난 20대 총선은 김성주 후보가 민주당으로 출마해 국민의당 정동영 후보에게 패했고, 21대 총선은 민주당의 김성주 후보가 민생당의 정동영 후보에게 승리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