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1 19:42 (일)
국립전주박물관, '찾아가고 싶은 박물관, 다시 찾고 싶은 박물관'으로 변화하겠다
상태바
국립전주박물관, '찾아가고 싶은 박물관, 다시 찾고 싶은 박물관'으로 변화하겠다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2.22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전주박물관(관장 박경도)이 '찾아가고 싶은 박물관, 다시 찾고 싶은 박물관'으로 변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22일 전주박물관은 '2024년도 주요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올해 전북특별자치도 출범을 기념해 ▲지역문화 전시 및 콘텐츠를 확대 ▲서예문화 브랜드를 강화 ▲박물관 접근성 개선 등을 중점 추진 과제로 설정하고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이다. 

 

 지역문화 전시 및 새로운 콘텐츠 확장

먼저 지역문화 전시 및 새로운 콘텐츠 확장을 위한 대표사업으로 ▲전북특별자치도 출범 기념 특별전‘모악산의 염원, 금산사’▲국립박물관 소장품 지역 순회전 ‘모두를 위한 박물관, 찾아가는 전시’▲지역문화 학술조사 ‘부안 죽막동 유적’ 학술총서 발간 ▲‘청동기·철기 Ⅱ’ 학술총서 발간 등이 예정되어 있다.

‘모악산의 염원’특별전시(‘24.5.3∼8.18.)는 전북 불교의 성지이자 미륵신앙의 중심인 금산사의 역사와 문화를 집중 조명하는 전시로, 지역민들을 응원하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금산사 오층석탑 사리장엄구 등 77건 120점의 유물을 선보인다. 

또한 ‘모두를 위한 박물관, 찾아가는 전시(’24.5월말)’는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백자 달항아리’등의 지정문화재를 포함한 중요문화재로 구성된 소규모 전시로,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에서 선보인 후 양구백자박물관으로 순회할 예정이다. 전시와 함께 국ㆍ공립문화예술단체 및 공연단체와 협업하여 공연 등 문화행사도 개최한다.

아울러 전주박물관이 발굴하고 소장한 전라북도 출토 유물을 심도 있게 조사 연구한‘부안 죽막동 유적’, ‘청동기·철기 Ⅱ’ 등 지역문화 연구총서 2종을 발간한다. ‘부안 죽막동 유적’총서는 금속유물(73점)의 과학적 조사 및 분석, 참고품 조사·정리 결과를 수록한 연구 자료이다. ‘청동기·철기’총서는 청동거울의 제작, 분석(X선, XRF 등), 사용, 전파 등 소주제별 논문을 수록한 자료집으로, 발간(11월) 후 연구 성과를 2025년도 특별전시(가제: 나고 드는 땅, 만경과 동진)에 반영할 계획이다.

 

서예문화 브랜드 강화 및 박물관 인지도 제고

서예문화 브랜드 강화 및 박물관 인지도 제고를 위해 ▲서예문화 신기술 융합 콘텐츠 제작 ▲특별전 ‘한양가와 춘향전’ 개최 ▲브랜드 전시실 교체전시 ▲전박글판 브랜드 홍보 등을 추진한다.

‘서예문화’를 알리고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 신기술 융합 콘텐츠 2종(LED 미디어월 영상, 인터랙티브 체험형 영상)을 제작하여 공개한다. LED 미디어월 영상은 서예문화를 감각적으로 소개하며, 인터랙티브 체험형 영상 콘텐츠는 관람객이 실제 붓으로 쓰는 느낌을 주도록 제작한 디지털 붓을 사용하여 화면에 글씨를 쓰면 완성된 작품이 다면 프로젝션 맵핑으로 전시되는 체험형 미디어 아트로,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하반기에 개최하는 특별전 ‘한양가와 춘향전(개막식‘24.9.30.)’은 국립한글박물관에서 개최했던 전시를 전주·전북 지역문화 및 문자문화와 융합한 독특한 전시이다. 한양가에 담겨 있는 한양의 풍물을 통해 지역간 문화의 교섭 양상을 살펴보는 한편, ‘완판본 춘향전’코너를 새로 구성하여 전북 지역문화를 조명한다. ‘완판본’은 문자문화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인쇄와 서예의 연결 지점을 제공한다. ‘서예문화’브랜드의 확장을 모색하기 위한 박물관의 기획 의도를 엿볼 수 있다. 

브랜드 전시실인 선비서예실 전시품의 정기적 교체도 계획되어 있다. ‘선비서예’에서‘서예문화’로 브랜드 확장을 모색하고,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서예문화 브랜드를 기반으로 박물관 인지도 제고를 위해 ‘우리를 위로하는 손글씨 한줄’을 선보이는 ‘전박글판’을 야외에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서예문화’브랜드 강화를 위한 기초조사의 일환으로, 소장하고 있는 조선후기부터 근대기까지 전북 서화가들의 작품을 대상으로‘전북의 서화가’ 학술조사를 진행한다. 근대기 호남 서예의 시원인 창암(蒼巖) 이삼만(李三晩·1770~1847), 김제 출신 석정(石亭) 이정직(李定稷·1841~1910)과 그의 제자들, 전주 한묵회(翰墨會) 서화가의 작품을 대상으로 하며, 조사 성과는‘25년 학술총서로 발간할 예정이다. 

 

박물관 접근성 개선 및 다양한 교육·문화행사 프로그램 운영 

관람객의 접근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상설전시실 전시환경 개선도 준비 중이다. 상설전시실에 영상 및 전시보조물을 추가 제작하고, 패널 및 설명카드의 내용을 쉽게 풀어쓰며, 휴식과 관람을 동시에 충족할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취약계층 접근성 강화를 위해 지역 특수학교와 협업하여‘찾아가는 친구들, 문방사우’프로그램을 개발ㆍ운영하고, 유아 단체 대상‘문방사우를 찾아라!’프로그램을 신설하여 붓글씨 쓰기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청각장애 학생을 위한 수어 영상 콘텐츠도 제작할 예정이다. 

지역민과 함께하는‘서예인문학 강좌’는 서예를 주제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하여 우리 옛 선비들의 생활 곳곳에서 인문학적 지혜를 만나고 붓글씨 체험까지 할 수 있는 전주박물관 대표 교육프로그램으로, 신청을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지역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제32회 어린이 문화재 그리기 대회, 설·추석 명절 및 어린이날 등 계기별 행사, 가을날의 뜨락음악회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국립전주박물관 박경도 관장은 “박물관을 공부하러 가는 곳이 아니라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생각해 주시면 좋겠다"면서 "전시를 보지 않더라도 공연이나 행사를 즐겨도 좋고, 잠시 시간을 내 편안하게 정원을 산책하고 차 한 잔 즐기며 부담 없이 시간을 보내는 문화기관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