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3 21:37 (일)
선거구 조정 막판 협상···전북 1석 축소 ‘뜨거운 감자’
상태바
선거구 조정 막판 협상···전북 1석 축소 ‘뜨거운 감자’
  • 이용 기자
  • 승인 2024.02.0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개특위서 與·野 전북·부천 감석 놓고 ‘평행선’
선거법 개정안 등 놓고 민주, 주말 전 당원 투표 예정

22대 총선의 비례대표 선출 방식 및 선거구가 선거를 두 달여 앞둔 현재까지 확정되지 않은 가운데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여·야 간 치열한 협의가 진행되고 있어 전북지역 의석 10석 확보가 가능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치권에 따르면 1일 정개특위는 서울 종로구, 강원 춘천시, 경북 안동 등에 대한 선거구 획정에 장정 합의하고 지난 2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측에 통보했다. 다만 전북 지역구 의석을 10석에서 9석으로 줄이는 방안 및 경기 부천시 의석을 1석 감석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여·야가 팽팽하게 맞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 12월 선관위 산하 선거구획정위가 발표한 획정 안에서 강세 지역인 전북과 부천에서 1석씩 줄어든 데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민주당은 서울 강남구 지역의 감석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야의 이해가 일치하는 지역구에 대해서는 양당이 잠정 합의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획정위가 현행 ‘서울 종로구’ 지역구와 ‘서울 중구·성동구 갑·을’을 ‘서울 종로구·중구’, ‘서울 성동구 갑·을’로 조정하라는 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현행을 유지하기로 했다.

 

또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 갑·을’ 선거구에서 춘천시를 분구해 ‘강원 춘천시 갑·을’로 나누고 속초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인제군·고성군을 하나의 선거구 하는 조정안 역시 받아들이지 않고 현행 유지하기로 했다.

 

이 밖에 경북 안동시·예천군, 천안 갑·을·병 등 광역자치단체 내 의석 변동이 없는 지역구의 경우 상당 부분 협의가 진행됐다는 게 정계 관계자의 전언이다.

 

하지만 전북과 부천의 경우 광역 단위 의원 수가 변하고 유불리 정당이 뚜렷해 쉽사리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강원·충북 등 지자체의 국회의원 수가 현행 8인으로 유지되는 것으로 사실상 확정된 만큼 전북 역시 10석 유지하지 않겠냐”면서도 “아직 확정된 게 아무 것도 없다”며 확답을 피했다.

 

전북지역 10석 유지 여부와 함께 지역구 인구상한을 넘긴 전주시 병 선거구의 분구 문제도 쟁점이다. 이번 총선에서 해당 선거구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황현선 후보는 지난달 31일 “선거구는 인구 기준 못지않게 반드시 지역 대표성이 반영돼야 하며 이는 공직선거법에서도 보장한 기준이자 원칙”이라며 “전주시 병 분구가 불가피하다면 선거구 획정 과정과 절차 등을 지역구민과 공유하고 지역 대표성과 생활권에 대한 고려 등 지역구민들과의 의견을 듣는 공론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정치권에 따르면 여전히 불투명한 비례대표 선출 방식에 대해 민주당이 오는 주말 전 당원 투표를 통해 당론을 확정할 전망이다. 야권 관계자에 따르면 민주당은 투표를 위한 실무 준비에 착수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지도부가 결정하고 그 안을 의원총회나 전 당원 투표로 추인받는 모습이 좋다”고 말한 바 있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