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26 01:32 (수)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나의 올드 오크', '라이즈' 2편 상영
상태바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나의 올드 오크', '라이즈' 2편 상영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1.1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종려상 2회 수상의 거장 켄 로치 신작 '나의 올드 오크'
발레를 소재로 한 빛나는 성장영화 '라이즈'

전주영화제작소 4층에 위치한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는 1월 3주차 신작으로 <나의 올드 오크>와 <라이즈> 등 2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나의 올드 오크'는 황금종려상 2회 수상의 영국을 대표하는 거장 켄 로치 감독의 새 작품으로, 영국 폐광촌에서 오래된 펍을 운영하는 TJ와 내전을 피해 온 시리아 난민 야라의 특별한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영국 영화 거장인 켄 로치 감독의 15번째 칸영화제 경쟁 부문 초청작이다. 이는 영화제 사상 역대 최다 기록이다.

이번 작품은 로치 감독의 이른바 ‘영국 북동부 3부작’의 피날레다. 앞서 그는 영국 북동부를 배경으로 불평등한 현실을 지적한 <나, 다니엘 블레이크>(2016)와 <미안해요, 리키>(2019)를 선보였다. 켄 로치 감독이 전작에서 한부모 가정, 은퇴한 목수, 택배 노동자 등 사회 안전망에서 배제된 이들을 그려냈 듯, 이번엔 쇠락하는 폐광촌 마을의 주민과 시리아 난민을 조명한다. 

특히 올해 88세인 감독은 작년 깐느영화제에서 은퇴를 시사한 바 있는만큼 그의 마지막 장편 영화가 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

<라이즈>는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썸원 썸웨어>로 국내 관객들에게 친숙한 세드릭 클라피쉬 감독의 신작이다. 

평생을 바쳐온 발레를 포기해야 하는 위기에 처한 ‘엘리즈’는 깊은 낙담에 빠지고, 친구를 따라 무작정 시골 브르타뉴로 향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새로운 사람들과 새로운 기회들을 통해 ‘엘리즈’는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용기를 점차 찾아간다. 

꿈을 잃고 방황하는 ‘엘리즈’의 모습이 청춘들의 현실 공감을 자아내는 가운데, 주변에서 그에게 보내는 따뜻한 위로는 관객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듯하다. 

실제 파리 오페라발레단 발레리나이자 배우 마리옹 바르보와 현재 세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현대무용가 호페쉬 쉑터 안무 참여로 완성된 놀라운 춤 시퀀스, 낭만적인 파리의 배경이 영화 안에서 그려진다.

한편 18일 개봉작인 <나의 올드 오크>, <라이즈> 이외에 추가 개봉될 작품은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전주영화제작소 홈페이지(jeonjucinecomplex.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금연스틱 새로운 혁신 ! 비타민담배 비타센스 대용량 기가 출시
  • 전북 학교폭력 뒤숭숭…학교·교육지원청 '유야무야' 태도로 비난 자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