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09:33 (월)
김관영 전북지사, 정무·공보라인 강화 ‘조직 새판짜기’ 움직임
상태바
김관영 전북지사, 정무·공보라인 강화 ‘조직 새판짜기’ 움직임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3.11.30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정무수석에 지방의원 출신 유창희 임명
‘화려한 스펙의 타지역 출신’임용 행보와 반대
정무기능 강화·지역 조직 새판짜기 일환 해석
전북도청 전경
전북도청 전경

김관영 도지사가 유창희 정무수석과 임청 대변인을 새롭게 기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민선8기 출범이후 끊이지 않고 제기된 정무기능 부재 강화와 함께 지역조직의 새 판짜기 일환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김광수 전 정무수석은 음주운전 적발로 불가피한 교체였지만 지방의원 출신의 유창희 정무수석 임명은 다소 의외라는 반응이다. 그간 김관영 지사는 지역출신 외면이라는 비판을 감수하면서도 스펙이 화려한 타 지역 출신의 인물들을 산하기관장 등에 전격 기용했기 때문이다. 

국회의원 출신이었던 김광수 전 정무수석의 후임에도 중앙정치 무대 출신이거나 중량감 있는 인물이 영입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김 지사의 선택은 지방의원 출신의 유창희 정무수석이었다. 

대내외 인지도와 중량감에서 김광수 전 정무수석과 비교해 약한 것도 사실이다. 유창희 정무수석은 그간 각종 선출직에 도전했으나 결실을 얻지 못했으나 정치활동 과정에서 ‘적이 없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각 진영과 두루 친분과 소통채널을 가지고 있다. 

이를 두고 지역정가에서는 차기 지방선거를 겨냥해 본격적인 지역 내 조직구축의 신호탄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김 지사의 진영은 민주당 도당 일각에서 탈당이력 등을 거론하며 김 지사의 ‘민주당 DNA 부족’이라는 평가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다. 

김 지사는 지난 2021년 12월 얼마 남겨두지 않고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 만큼 고향인 군산을 제외한 도내 전 시군에 탄탄한 조직력을 구축하지 못했다. 선거 과정에서 송하진 전 지사의 측근들이 합류했지만 그 조직을 그대로 흡수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4월 총선이 끝나면 곧바로 차기 지방선거 체제로 전환될 수밖에 없고, 총선결과에 따라 경쟁력 있는 후보들의 차기 도백(道伯(덧말:도백)) 도전이 예상된다. 김 지사의 측근그룹은 대부분 군산지역 인사들로 주축을 이루고 있다.  

차기 전북지역 총선결과에 따라 지역정가가 어떤 형태로 재편될지 여부에 따라 김 지사의 재선 가도에도 상당한 영향은 불가피 해 보인다. 초선보다 재선이 더 쉽다고는 하나 권리당원 등 당원 지지층의 결속력이 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적 변수는 언제든지 도출될 수 있다. 

따라서 김관영 지사만의 조직력 강화 등 새판짜기가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차기 총선과 지방선거 출마 예상자들도 직간접적으로 김 지사 진영과 손을 잡고 있고, 정계를 떠난 송하진 전 지사는 물론 김승수 전 전주시장의 핵심 관계자들도 합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외부 수혈이 이뤄지는 배경 중 또 하는 갑작스런 도지사 도전으로 급조된 조직인 탓에 그 안에서 미묘한 계파간 갈등이 표출된 점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언론계에서 잔뼈가 굵은 임청 대변인 임명도 대언론 기능 강화 측면에서 이뤄졌다. 

새만금 잼버리 사태가 김 지사의 조직 새판짜기 필요성을 촉발시켰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역내 초대형 악재와 이슈가 불거졌지만 선제적인 대응력 부재와 범도민 차원의 지역여론을 움직일 조직적 대응상의 문제점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새만금 잼버리 사태로 전북도정에 위기가 찾아오면서 전북지역 조직과 정치권과의 역학관계를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됐을 것이다”면서 “그간 김 지사와 궤를 같이 하지 않던 인사들도 합류하는 등 대내외적인 새판짜기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