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8 11:05 (화)
우리집에 소방관 있다
상태바
우리집에 소방관 있다
  • 전민일보
  • 승인 2023.11.20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본부의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전북도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2156건이었으며, 사망자는 총 11명이었다. 그 중 주택시설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433건으로 약 20%를 차지하였다.

하지만, 놀라운 사실은 작년 화재로 사망한 11명 중 8명이 바로 주택시설에서 사망했다는 사실이다. 주택시설화재는 20%밖에 되지 않지만, 왜 사망자의 72%가 주택화재에서 일어났을까?

소방당국은 2016년 이래 매년 취약계층 대상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 관련 홍보 등 많은 인력과 예산을 들여 적극적으로 홍보중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 대비해 설치율은 그다지 높지 않다. 함께 이유를 살펴보자.

‘강 건너 불구경’ 누구나 한 번 쯤은 들어본 속담일 것이다. 자기에게 관계없는 일이라고 하여 무관심하게 방관하는 모양이라는 뜻이다.

재난에 대해서는 이런 생각을 버리고 우리 모두 ‘만에 하나’, ‘혹시’라는 생각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국민들은 소방관들에 대해 좋은 인식을 갖고 있으며, 때로는 소방관을 ‘영웅’이라고 부르시는 분들을 보면 정말 가슴이 뿌듯해진다.

그런데, 만일 영웅이라고 부르는 소방관을 내방, 우리집에 항상 놔둘수있다면 어떨까? 바로 주택용소방시설이 우리집을 지키는 소방관이 될 수 있다.

단독경보형감지기는 화재와 같은 재난 상황에서 우리를 구조해주는 소방관과 같은 역할을 한다. 화재에는 벨을 통해 긴급히 대피 할 수 있어 목숨을 건질 수 있다. 소화기는 화재 발생 시 초기진압에 큰 효과를 갖기 때문에 화재초기의 소화기 한 대는 소방차 한 대의 효과와 맞먹는다 한다.

소방관은 소방서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바로 우리집, 우리 일상의 소방관 ‘주택용소방시설’을 모두 설치하시기를 바란다

김순정 무주소방서 예방안전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