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5 23:52 (토)
한병도 의원, "세관분석실에서 적발된 불법성분 95.7%가 마약류"
상태바
한병도 의원, "세관분석실에서 적발된 불법성분 95.7%가 마약류"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3.09.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성분 적발 2013년 1,387건 → 2022년 3,465건 2배 이상 증가
한 의원,“분석실 업무 중요...충분한 인력 확보에 만전 기해야”

관세청의 불법성분 적발건수가 2013년 1387건에서 2022년 3465건으로 9년새 2배 이상 증가한 데 반해, 분석을 담당하는 인력 증원은 더딘 것으로 드러났다.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익산시 을)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관세청 중앙관세분석소와 각 세관분석실이 적발한 불법성분은 2013년 1387건에서 2019년 2633건, 2020년 2761건, 2021년 3940건, 2022년 3465건으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마약류의 경우 2013년 795건에서 2022년 3,315건으로 4배 가량 급증했는데 지난해 적발된 전체 불법성분 3465건 대비 95.7%가 마약류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러한 가운데 2022년 기준 마약류 적발의 90% 담당하는 인천공항세관 인력은 단 12명뿐이었는데 분석원 연간 1인당 평균 분석 건수가 255.4건에 달했다. 

공항 특성상 분석업무가 과중되고 있음에도, 정원 증원은 2020년 1명과 2022년 2명 등 3명 충원에 그쳤다.

한병도 의원은 “마약 밀수 수법이 갈수록 교묘해짐에 따라 국경단계에서 위해물품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분석실 업무가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밝힌 뒤 “관세청은 마약 척결이라는 기조에 따라 충분한 인력 확보에 만전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전광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