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9 16:49 (금)
전주종합경기장 논란, 소통·공유로 종식해야
상태바
전주종합경기장 논란, 소통·공유로 종식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3.09.2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여곡절 끝에 전주 종합경기장 부지개발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지난 2012년 민간사업자 선정 이후 10년 이상 각종 논란과 갈등을 거듭한 끝에 일단 새로운 추진방향이 마련됐다.

하지만 전주시의 종합경기장 개발방향을 놓고 반대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지난 21일 전주시의회는 제404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전주시가 제출한 종합경기장 이전 및 복합단지 개발사업변경계획 동의안을 가결했다. 이번 동의안은 종합경기장 개발 방향을 종합경기장 이전사업에서 종합경기장 MICE복합단지 개발사업으로 변경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주요 변경 사항은 기부시설을 기존 제1종 육상경기장과 야구장에서 전시컨벤션센터로 변경하고 수익시설은 백화점과 호텔, 쇼핑몰에서 쇼핑몰을 제외한 백화점과 호텔로 변경하는 내용이다.

또한 사업방식도 당초 전주종합경기장 전체 부지(12만715㎡)의 약 53%인 6만 3786㎡를 양여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에서 약 27%인 3만3000㎡를 대물로 변제하는 대물변제 방식으로 변경됐다.

이와 함께 변경계획안에는 총사업비 3000억 원 중 민간자본은 2000억 원 시는 1000억 원 부담하는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전주시는 행정안전부에 지방재정투자심사 재심의를 요청하는 등 종합경기장 MICE복합단지 개발을 위한 본격적인 행정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다.

전주시는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가 전북 MICE산업의 중심지이자 강한 경제 전주를 이끌어갈 새로운 랜드마크로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환경단체와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간사업자에게 유리한 개발방안이라면서 반대하고 있다.

또한 총 사업비 3000억원 중 재정부담이 1000억원에 달하고, 향후 운영비 부담 등의 문제점도 지적된다. 일방적인 추진보다는 충분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치지 못한 점은 다소 아쉬운 대목이다.

전주종합경기장 개발방향 논란은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할 시점은 분명하다. 또다시 원점에서 재검토되는 등 악순환이 되풀이되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전주시는 개발방향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근거로 지역내 동의를 최대한 이끌어내야 한다.

반대 측의 주장과 지적 중에서 합리적인 문제점에 대해서는 개선과 보완책을 마련할 필요성도 있다. 전주종합경기장은 전주시민의 소중한 추억을 담고 있는 중요한 자산이자, 노른자 인 만큼 개발이익 환수 등의 구체적인 부분에 대해 시민과 공유해야 할 것이다.

이번 기회에 전주종합경기장 개발 논란을 종식하고, 지역발전의 동력으로 잘 활용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칼럼] 재발 잦은 바이러스 헤르페스 감염, 원인과 증상은?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발톱 무좀·내성 발톱 방치하면 치명적일 수 있어… 악화되기 전에 의사에게 보여야 하는 이유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