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5 23:52 (토)
한병도 의원, 자재장비대금 직불시스템 '허울'
상태바
한병도 의원, 자재장비대금 직불시스템 '허울'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3.09.18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입 3년차에도 사용률 0.24% 불과
-2021년 0.16%, 2022년 0.22%, 2023년 6월 기준 0.24%... 사용률 개선 더뎌
-한 의원,“건설현장 취약계층 보호 위한 시스템 미사용 아쉬워... 미비점 분석하고 제도 개선 나서야”

정부가 ‘임금직접지급제 개선방안’의 일환으로 구축된 자재ㆍ장비대금 직불시스템 사용률이 도입 3년차인 올해에도 0.2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전북 익산시을)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발주기관-자재장비업자 직불시스템 사용률은 도입 첫해인 2021년 0.16%, 2022년 0.22%, 올해 상반기까지 0.24%으로 집계됐다.

지난 3년간 하도급지킴이를 통한 자재장비대금 지급건수는 2021년 468,379건(4조 430억원), 2022년 474,032건(4조 4077억원), 2023년 6월 204,193건(2조 337억원)인데 반해, 직불시스템 이용 지급건수는 2021년 770건(138억원), 2022년 1022건(173억원), 2023년 6월 492건(73억원)에 불과했다.

현재 직불시스템 사용을 위해서는 ‘발주자-원청-하청-자재장비업자’ 4자간 직불합의서를 발행해야 한다. 

그런데 자재ㆍ장비업자가 먼저 합의서 작성을 요청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워 제도 사용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 의원은 “건설현장의 취약계층인 자재ㆍ장비업자 보호를 위해 도입된 직불시스템이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는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라고 지적하며, “조달청은 운영상 미비점을 분석해 시스템 구축 고도화 등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전광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