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4 11:13 (금)
연이은 폭염에 수목관리 "총력"
상태바
연이은 폭염에 수목관리 "총력"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3.08.24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 가로수 초화류 등 심한 스트레스에 생육 지장 병충해 방제 영양제 투입

부안군은 긴 장마와 태풍 카눈이 지나고 다시 찾아온 폭염 등에 의한 읍내권 수목 피해를 막기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현재 연일 계속되는 폭염 및 가뭄속에 부안군 전역의 가로수 및 초화류 등이 심한 스트레스 등으로 생육에 상당한 지장을 받는 실정이다.
특히, 이러한 기후변화로 최근 낙엽수 등에 발생하고 있는 미국흰불나방은 유충이 어릴때는 실을 토해 잎을 싸고 집단으로 모여 식해하다 5령기 이후에는 분산해 잎맥을 제외한 잎 전체를 식해하는 해충병으로 나무가 고사하지는 않으나 피해가 심한 경우 잎을 전부 가해하여 미관을 해칠뿐만 아니라 다음해에 수세가 쇠약해질 우려가 있어 병충해 방제에 가용 인력 지원을 동원해 총력 대응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읍내권 전역의 가로수를 대상으로 교통혼잡이 적은 새벽시간을 이용해 2차례의 병충해 방제를 실시하고, 추이를 지켜보며 추가 방제를 실시할 예정이며, 또한 폭염과 가뭄으로 쇠약해진 수목에는 원활한 생육을 위해 영양제를 투입하고 토양개량제를 통해 토질을 개선하는 생육환경 개선작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기원 산림정원과장은 “연일 지속되던 폭염이 며칠 비 소식에 잠시 주춤할 수는 있으나 다시 이어질 폭염으로 가로수 및 화단·화분에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가로수에 물주머니 총400개를 설치할 계획으로 가뭄이 해소되기 전까지 수목 관수 및 병충해 방제에 총력을 기울여 수목과 초화류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처진 피부에 울쎄라 리프팅, 만족도 높은 결과 얻으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