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9 00:53 (금)
민주당 비대위, 중앙위 인준 표결로 정통성 매듭
상태바
민주당 비대위, 중앙위 인준 표결로 정통성 매듭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3.2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 비대위원장 적합성 논란 가부 결정될 듯

민주당 비대위는 21일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 대해 중앙위원회 인준을 받기로 결정했다. 이는 그동안 윤호중 비대위원장의 적합성에 관한 일부 논란에 대한 해법으로 보인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개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중앙위에서 공동비대위원장 윤호중, 박지현 두 분에 대해 중앙위 인준을 받자고 오늘 비대위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는 김두관 의원을 비롯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윤 공동위원장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반대 서명까지 진행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 것으로 보인다.  

고 수석대변인은 "인준의 건이 당무위에 보고되고, 안건으로 채택돼 중앙위에서 4월 1일에 의결하게 된다"며, "다음 중앙위 안건으로 올라가 표결에 들어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비대위원장은 중앙위 인준 사안이 아니지 않나'라는 질문에 그는 "현재 당헌·당규상 명확한 규정은 없다"면서 그렇지만, "비대위원장에 대한 많은 논란이 있어 왔고, 아직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당무위원회 때 이런 문제를 지적하는 분들이 있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런 논란을 잠재우고, 비대위의 정통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차원에서 중앙위 인준을 받자고 의견이 모아졌다"며,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제안한 것으로) 보시면 된다"고 부연했다.

또 "중앙위 소집의 건을 당무위에 부의하기로 오늘 의결했다"며, "비대위원 임기와 관련해서 60일 이내 전당대회를 치르기로 했던 규정을 개정하기 위해서 특례 규칙을 신설하는 당헌 개정안을 발의를 하게 된다. 그렇게 되면 다음 전당대회 때까지 비대위원의 임기가 연장되는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지난 주 (원내대표) 선관위원회에서 결정한 사안들을 오늘 비대위에 보고하고, 선거일과 선거방법에 대한 인준을 받았다"며, "콘클라베 방식을 함으로써 누구나 다 원내대표 대상이 될 수 있다. 입후보 절차가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10% 이상 득표한 자들을 대상으로 투표하도록 돼 있고, 정견발표를 하도록 돼 있다"며, "최종 결정될 때까지 득표수를 공개하지 않기로 함으로 해서 소위 후보 간 결합, 이합집산을 사전에 방지하도록 하는 것이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