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8 00:29 (목)
윤호중 비대위원장, 정면 돌파 사퇴 요구 일축
상태바
윤호중 비대위원장, 정면 돌파 사퇴 요구 일축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3.1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성 부족 주장보다 지선 촉박한 현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입장문을 발표하며 당내 사퇴 요구에 대해 쇄신 의지를 밝히며 정면 돌파를 선택해 향후 여론이 어떻게 진행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당이 부여한 비대위원장으로서의 직분을 성실하게 수행하겠다"며 사퇴 불가를 밝혔다.

그는 "지도부 사퇴와 비대위 구성 과정에 있어 문제점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많았다. 지금까지 관행처럼 여겨졌던 불합리한 당 운영을 탈피하고 당내 민주화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의견도 주셨다"며, 그러나 “한결같은 목소리는 그 어떤 고통과 아픔이 따르더라도 민주당다운 혁신의 길을 가야한다는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자리에 대한 욕심이나 권한에 대한 아무런 집착도 없다. 오직 당 쇄신을 위한 일념뿐"이라 말하며, "국민께 용서를 구하기 이전에 행동하고, 도움을 요청하기에 앞서 실천하겠다. 다시 태어나겠다"고 강조했다.

대선 직후 김두관 의원 등 일부에서 대선 패배에 책임 있는 전임 지도부의 일원이라는 점을 들어 ‘정당성이 부족하다’는 주장이 있어 왔다. 하지만, 촉박한 지방선거 일정과 시급한 당 안정화를 위해 '윤호중 비대위' 체제를 유지하되 조기 지방선거 체제 출범 등으로 보완하자는 '현실론'도 만만치 않았다.

이에 윤 비대위원장은 당 초·재선, 중진 의원들과 각각 간담회를 갖고 의견 수렴을 가진 결과   이날 입장문을 내게 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대선 패배의 책임을 비껴가기는 어렵겠지만 지금은 당이 분열하기보다 불과 70여일 앞으로 다가온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원팀 리더십으로 뭉쳐야 한다는 현실론에 의원들은 무게가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두관 의원은 이날도 "오늘 윤 비대위원장이 끝내 당의 쇄신과 지방선거 승리를 고대하는 당원과 지방선거 출마자들의 요구를 외면했다. 논리도 구차하기 짝이 없다"며, "윤 비대위원장 체계로는 새로운 민주당도 지방선거 승리도 개혁입법도 불가능하다"고 사퇴를 거듭 주장해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