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23:11 (수)
6월 지선 본격 시동, 도내 민주당 책임론 솔솔
상태바
6월 지선 본격 시동, 도내 민주당 책임론 솔솔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3.13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 협치냐, 권력 견제냐 향후 관건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끝나마자 오는 6월 1일 제8회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본격 시동이 걸렸다. 정치권은 윤석열 당선인이 당선 인사에서‘국민통합’을 강조해 온 만큼 민주당이 야당으로써 협치냐, 견제냐의 기조가 어떻게 전개될지 관심을 끌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맡기로 됐음에도 김두관 의원 등 일부의원을 중심으로 윤호중 불가론을 내세우며, 확실한 책임을 요구하는 기조여서 당내 갈등 조짐이 일고 있다.

도내 정치권 일각에선 이러한 기조가 도내에까지 내려오면 민주당 전북도당을 중심으로 책임론이 나올 수 있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정치권은 윤석열 당선인이 48.56%(16,394,815표)득표로 47.83%(16,147,738표)를 얻은 이재명 후보에 불과 0.73%p(247,077표)로 앞서 신승함으로써 안정된 지지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판단이다.

따라서 새 정부가 어떠한 대야기조를 취하느냐에 따라 야당이 된 민주당의 대여입장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9일 대선에서 윤 당선인은 TK를 중심으로, 이 후보는 전북 82.9% 득표를 비롯 호남 몰표를 받게 돼 지금도 여전히 30년 지역주의가 살아 있음을 여실히 보였다.

이에 따라 정치권은 6월 지선도 이의 연장선에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대선에서‘先 대선·後 지선’이란 다의 지침이 끝난 만큼 사실 상 6월 지선 활동은 이번 주부터 시작된다고 봐야 한다.

전북의 경우 전북도지사와 전북교육감을 비롯한  14개 시군 단체장, 도의원, 시군의원 예비후보들이 더욱 치열하게 경쟁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3선 연임제한에 해당하는 전북도교육감, 남원시장, 순창군수, 불출마를 선언한 전주시장, 완주군수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치열한 경합이 예상된다.

정치권은 6월 지선의 변수로 새 정부 대통령 취임일이 5월 10일인 점을 감안해 대통령 취임 컨벤션 효과가 정점에 달할 때 지선투표가 실시돼 이 선거에 상당한 영향이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다른 변수는 지난 대선에서 보여 주었듯 2030 세대의 표심이다. 이제 18세부터 선거권을 가지기 때문에 고교생, 대학생 세대의 적극 참여가 기성세대 중심의 선거가 아닌 새로운 선거지형을 만들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밖에 민주당 정치인에 대한 책임론, 또는 적극지지와 비판적지지 등이다. 도내에서도 민주당 주요 인사에 대한 책임론이 솔솔 피어오를 수 있다는 지적이다.   

민주당 지지 한 시민은“민주당 지도부가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총사퇴하는데도 도내 인사들은 단 한 명의 사퇴, 불출마 등 책임지는 정치인이 없다”며, “오랜 기간 텃밭에서 호사를 누린 분들이 남의 일처럼 모르쇠 하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대선 패배 사과 문자 하나 덜렁 보내 놓고, 모든 게 면죄되는 것으로 생각한다면 대단히 잘 못된 현상”이라 꼬집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