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14:23 (수)
安 후보 결렬선언에도 주말 安·尹 단일화 관심
상태바
安 후보 결렬선언에도 주말 安·尹 단일화 관심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2.02.24 2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제 전 의원 단일화 촉구, 김종인 尹이 받았어야

대선을 며칠 앞두고 안철수·윤석열 대선 후보 단일화 문제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20일 안 후보의 단일화 결렬 선언에도 불구하고, 일부 인사들은 주말 安·尹 단일화가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내고 있다.

여기에 양당 후보 간의 단일화 결렬을 놓고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과 국민의힘의 이준석 대표간의 책임 공방과 폭로전이 이어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러한 공방이 진행되면서 윤 후보의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는 현상도 감지되고 있어 양측은 이 문제로 하루 속히 정리돼야 한다는 여론이 있다.

이인제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여야 전직 국회의장·국회의원 윤석열 후보 지지선언 행사에 참석해 "다른 사람들이 이런 얘기, 저런 얘기 하지만, 두 사람이 손잡고 결단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가 폭발한다고 생각한다"며, "윤 후보도 용기와 의지와 열정을 가지고 두 분이 만나서 담판을 해서 국민의 뜻을 꼭 받들어주기를 바란다"며 윤 후보를 압박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24일 야권 후보 단일화 전망’에 대해 언급하며, "더 이상 단일화는 이뤄지기 어렵지 않겠나 생각한다. 단일화는 이미 끝난 상태라고 본다"고 말해 이 전 의원과 상반된 견해를 냈다.

그는 이 문제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개인적인 문제인데, 윤 후보가 안 후보의 오퍼(여론조사 국민경선 단일화)를 받아들이지 않았을 때는, 내가 이대로 가도 된다는 확신이 있었으니까 제대로 받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철수 후보는 지난 23일 발언에서 오는 주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그런 계획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러나 부산일보 인터뷰에서는 "지금도 제 제안(여론조사 경선)을 받을 생각이 없는 것 같은데 (만약)받는다면 또 모르겠다"고 말해 조건부 협상이 가능하다는 뉘앙스를 주고 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