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05 (금)
"50년 된 학교를 빼앗아 가지 말라"...전북사대부고 이전 발표에 주민들도 반대 목소리 높여
상태바
"50년 된 학교를 빼앗아 가지 말라"...전북사대부고 이전 발표에 주민들도 반대 목소리 높여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1.10.26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7일 전북사대부고가 에코시티로 이전한다는 발표 나오자 곳곳에서 반대목소리 터져나와
- 총동창회의 결사반대 선언 이후 학교가 소재한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에서도 한목소리 내기로
- 자치위원회, 50년된 학교를 옮긴다는 것은 상권 축소를 넘어 동네의 정체성 훼손...결사 반대할 것"

전북사대부고 이전 발표에 따른 파열음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주민들도 학교 이전을 결사 반대하며 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 7일 전주시 금암동에 위치한 전북사대부고가 신도시인 송천동 에코시티로 이전한다는 도교육청의 발표 이후 총동창회를 비롯해 지역주민자치위원회에서도 이전을 강하게 반대하고 나섰다.

25일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는 오전부터 전북대총상인회를 비롯해 금암동 자생단체 12개 대표와 주민 등 30여명이 모여 전북사대부고 이전 결사 반대 운동을 추진하기 위한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영수씨는 "전북사대부고는 지역에서도 명문고로 손꼽히는 곳인 만큼 타 지역의 학생들도 진학을 위해 찾는 곳이다"며 "젊은 세대의 유입이 지역을 살리는 유일한 길인데 이 구역 유일한 고등학교가 없어지면 동네 자체가 죽을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에코시티가 2만명의 인구가 새로 생겼다 하더라도 여기 사대부고 주변(금암1·2동, 인후동, 우아동) 인구가 훨씬 많다"며 "한쪽(송천동)을 살리자고 한쪽(금암동 등)을 희생해선 안된다"고 말하며 지역의 황폐화를 막기 위해서라도 전북사대부고를 이전하면 안된다고 밝혔다.

회의를 주관한 김영수 금암동주민자치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모임은 지난주 금요일에 금암동 12개 자생단체 회장들을 긴급 소집하면서 마련된 자리로 반대 플랭카드 제작과 유인물 배포 등을 협의하기 위해 모였다"고 모임 취지를 전했다.

이번 주민자치위원회의 공동행동은 단순히 학교가 빠져나감으로써 발생하는 상권 쇠퇴라는 1차원적인 문제를 넘어 46년간 학교를 품었던 동네의 정체성 훼손을 막기 위해서라는 게 궁극적인 이유라고 김 위원장은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전북사대부고가 옮겨지게 되면 인구 공동화 현상은 필연적일 수 밖에 없다"며 "27일까지 재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학부모들의 투표가 진행되는 것으로 아는데 해당 투표 결과에 따라 전북대 총장과 도교육청과의 조율이 다시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이전 반대 목소리를 계속 내려고 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과 전북대는 지난 13일 전북사대부고 이전 의견수렴을 위한 설명회를 가졌으며, 학교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찬반투표를 진행해 과반이 찬성할 경우 오는 2025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학교 건립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