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0-19 17:47 (화)
도, 미래형 자동차 산업 연계 일자리 창출 방안 모색
상태바
도, 미래형 자동차 산업 연계 일자리 창출 방안 모색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1.07.2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포럼
전문가·지자체 등 40여명 참석

 

전북도와 전북대학교가 고용안정 선제대응을 위한 패키지 포럼에서 미래형 자동차 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27일 도에 따르면 라한호텔 온고을홀에서 개최된 이번 포럼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이하 ‘고선패 사업’)의 일환으로 전북의 미래형 자동차산업 현황을 분석하고 이를 연계해 일자리창출 방안을 마련하고자 열렸다.

변화하는 자동차산업에 발맞춰 고선패사업 뿐만 아니라 전라북도 일자리창출 정책 수립방향에 대한 중점적인 논의가 이어졌다.

발제는 전주비전대학교 자동차학과 박경민 교수의 ‘자동차산업의 현황과 패러다임의 전환’,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항구 연구위원의 ‘친환경 자동차 밸류체인 구축과 일자리창출’ 순으로 진행됐다.

전주비전대학교 자동차학과 박경민 교수는 “전북은 자동차산업 가치사슬, 연구기반 구축 등 산업인프라에 강점이 있다. 그러나 우수인재 및 시장창출 역량 부족의 어려움이 있어 타산업과 접목을 통해 시장 창출의 기회를 늘리고 지역 인력양성 공급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 이항구 연구위원은 “전북 자동차산업 산업기술인력이 2019년에 감소했다”면서 “자동차산업의 전장화 및 디지털화 대응 능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변화에 대비한 재교육 훈련을 통해 인력 재배치와 신규 일자리창출로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토론에는 자동차융합기술원, 전북연구원, 글로벌자동차대체부품산업협의회 등 자동차산업 및 고용 관련 기관의 관계자와 기업체 대표 등 토론자 6명을 비롯해 40여 명의 지자체 관계자와 수행기관 담당자가 참여했다.

이종훈 도 일자리경제정책관은“우리 지역이 중점 육성중인 미래형 자동차산업이 제대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선제적인 인력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포럼을 통해 도출된 다양한 방안을 토대로 일자리 지원책을 마련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호영 의원, ‘삼겹살 갑질’ 등 지역문제 연속 해결 호평
  • 가정폭력에 이혼한 친모 “친부가 두딸도 폭행" 주장
  • ‘브랜드’가 만드는 새로운 단지형 타운홈 패러다임…양주 옥정신도시 ‘라피아노 스위첸 양주옥정’ 주목
  • 집값 상승, 대출규제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반사이익 ‘이수역 동작 하이팰리스 3차’ 관심
  • 원스톱 인프라 품은 ‘대광로제비앙 장성 센텀스카이’ , 10월 14일 그랜드 오픈
  • 편평사마귀, 정확하게 알고 치료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