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3 09:33 (화)
'한지붕 두가족' 전북혁신도시, 지역화폐 사용처도 제각각
상태바
'한지붕 두가족' 전북혁신도시, 지역화폐 사용처도 제각각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2.2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완주 행정구역 중첩에 주민 혼선
도로 하나 사이로 사용여부 갈리기도
충북사례 참고...문제개선 필요 지적

특정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발행해 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진 지역화폐가 정작 중첩된 행정구역에 사는 주민들에겐 불편함을 주는 것으로 나타나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전북혁신도시처럼 시와 군, 또는 군과 군에 걸쳐진 특수지역의 경우 도로 하나를 두고 행정구역이 나뉘어 지역화폐 사용이 제한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지역민의 편의를 위해 만들어진 기존의 취지를 살려 통합논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전북혁신도시는 전주시 혁신동과 완주군 이서면 일원으로 인구수만 따져도 올해 6월 기준 26784명으로 계획인구의 92%를 달성하는 등 2016년 시즌1을 마무리 지은 이후 시즌2 공공기관 이전 등을 앞두고 순항중에 있다.

그러나 행정구역이 중첩돼 같은 아파트여도 어느 동은 전주시 혁신동으로, 어느 동은 완주군 이서면으로 나뉘기도 했으며, 도로 하나를 두고 어떤 가게는 전주시로, 다른 가게는 완주군으로 포함되는 촌극(?)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역화폐 붐이 일어나면서 전북도 본격적인 지역화폐시대를 열었다. 지난해엔 완주군에서 만든 완주사랑상품권이, 그리고 올해 11월 말엔 전북에서 가장 늦게 전주사랑상품권이 만들어져 14개 시군은 자체적인 지역화폐를 만들어 사용을 홍보하는 중이다.

그러나 지역화폐 특성상 해당 행정구역 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진 것이어서 전북혁신도시를 비롯해 행정구역이 중첩되는 곳에서는 사용효과가 반감될 수 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비단 우리지역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최근 충북혁신도시를 이루고 있는 음성군과 진천군의 경우 우리보다 먼저 이같은 불편함을 겪고 개선에 나섰다.

양 군은 지난 10월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상품권 유통지역 확대를 위한 운영조례 개정과 세부적인 내용을 협약해 왔는데, 개정된 조례에 따르면 지역화폐 유통 범위를 '군의 관할 구역' 뿐만 아니라 '자치단체 간 협약이 있을 경우' 까지로 확대 개정함으로써 지역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

이는 전국 최초의 사례로 이같은 경우를 참고해 전북혁신도시에서도 지자체간 협약을 통한 지역화폐 사용 범위 확대를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 만큼 지자체와의 협의도 생각중이다"며 "전주시의 경우 지역화폐가 가장 최근에 생긴 만큼 일단 사용처 분석 등을 토대로 불편한 점 등을 논의해 개선점을 찾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영화사 다, 한국 베트남 합작 영화 센트(XENT)로 결제수단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