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5 11:24 (토)
백신, 치료제, 그리고 바이오 역량
상태바
백신, 치료제, 그리고 바이오 역량
  • 전민일보
  • 승인 2020.10.2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하루빨리 진정되려면 효과가 좋은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와야 한다.

백신은 몸안에 바이러스를 붙잡을 항체가 형성되도록 유도하는 항원이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백신후보 50개 정도가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중이고, 100개 정도가 임상시험 전단계로 세포실험이나 동물실험 중이다.

백신은 항원의 종류에 따라 네 가지 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첫째는 유전자백신으로서, RNA백신과 DNA백신이 있는데, 아직까지 사람에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된 것은 없다.

RNA백신은 바이오텍회사인 모 더나 등에서 임상시험 중이다. DNA백신은 안전하지만 성공확률이 낮다. 특히 내년까지 성공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 국내 바이오텍회사인 제넥신과 진원생명과학이 개발하고 있는 백신은 여기에 속한다.

둘째는 다른 바이러스에 코로나 유전자를 실어서 항원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존슨앤드존슨, 아스트라제네카, 머크, 노바티스 등 글로벌제약사들이 이런 방법으로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셋째는 단백질백신이다. 코로나바이러스는 RNA와 이를 둘러싼 단백질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단백질을 사람의 면역체계가 공격하도록 길들이는 백신이다. 글로벌제약사인 사노피와 GSK가 공동개발하고 있는 백신과 국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개발중인 백신이 여기에 해당한다.

넷째는 약화되었거나 죽은 바이러스를 항원으로 활용하는 것이다. 이 방식으로 중국에서 상당한 진전이 이루어졌다고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를 완벽히 막을 수 있는 백신개발은 힘들지 모른다. 그러나 환자에 따라 부분적으로 효과가 있는 백신은 몇개 나올 것이다.

치료제는 꿩잡는 게 매인지라, 다양한 접근법들이 가능하다. 첫째는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것이다. 렘데시비르가 여기에 해당한다. 최근 발표된 연구결과에 의하면 사망률을 낮추거나, 빨리 낫도록 하는데는 효과가 없고, 초기 환자에만 약간의 효과가 있다.

둘째는 면역시스템을 보강하는 접근법들이다. 환자의 혈장을 사용하는 것이 한 가지 방법이다. 국내 GC녹십자가 개발하고 있는 치료제가 여기에 해당한다. 그런데 환자의 혈장에는 많은 항체가 들어있어 어느 항체가 작용하는지 알 수 없다. 그래서 단일항체로 치료제를 개발하는 게 의미있다.

국내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있는 치료제가 여기에 해당한다. 바이오텍회사인 리제네론과 글로벌제약사인 일라이릴리 등도 단 일항체 치료제를 임상시험 중인데, 최근 임상시험 일시중지 등 애로를 겪고 있다. 또한 면역에 중요한 단백질인 인터페론을 활성화하는 접근도 있다.

셋째는 면역시스템의 과민한 반응이 문제되기도 하므로, 이를 억제하는 치료제들도 개발중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치료법들이 시도되고 있다. 백신이나 치료제를 개발하는 신약산업에서 한국은 선진국 대열에 들지 못하고 있다. 역대 정부는 이 산업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마음만 조급하여 임기내 블록버스터 몇개를 만들겠다는 식의 정책을 남발하였다.

현정부가 올해내에 치료제를 만들어내고 내년까지 백신을 만들어내겠다는 것도 이런 패턴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갈길이 멀지만 우선 바이오역량 강화에 투자해야 한다. 기반이 되는 생명과학과 임상적용을 목표로 하는 이전(translational) 연구 양쪽 모두 역량을 키워야 한다.

필자가 재직중인 카이스트도 정보통신기술(ICT) 중심에서 탈피하여 바이오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말들은 하지만, 실제 방향전환은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

일례로,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생물안전등급 3인 실험실이 없어 올해 코로나19추경에서 겨우 예산을 확보했다.

한국은 바이오산업을 발전시키기 위한 투자재원도 이전연구역량도 약하다. 신약산업에 앞선 유럽 등과 공동연구를 통해 부지런히 쫓아갈 필요가 있다.

채수찬 경제학자, 카이스트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한전, 사망사고가 난 업체 제재없이 입찰에 참여시켜 논란
  • 신영대 의원, 새만금산단 공공기관 유치 활성화 추진
  • 윤준병 의원,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한전 남원지사, 전북도 에너지분야 유공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