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5 00:54 (토)
전주 효자동지역주택조합, 대림산업으로 시공사 변경 조합원 모집 나서
상태바
전주 효자동지역주택조합, 대림산업으로 시공사 변경 조합원 모집 나서
  • 왕영관 기자
  • 승인 2020.10.2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2층~지상 28층 4개동 총 377세대의 아파트 및 복리, 부대시설, 근린생활시설 등 조성

전주 효자동지역주택조합은 대림산업으로 시공사를 변경하고 조합원을 추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효자동지역주택조합은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3가 37-1번지 연면적 5만980㎡(1만5421.65평)에 지하 2층~지상 28층 4개동 총 377세대(전용면적 59㎡~74㎡)의 아파트 및 복리, 부대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효자동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1~3인 가구를 수용하기 적합한 구조로 유지관리비에 대한 부담도 덜하고 가격적인 면에서 경쟁력이 높다.

전동 1층은 필로티로 설계해 저층부터 개방감과 조망권, 채광, 통풍까지 누리고 어린 아이들이 있는 세대는 층간소음으로 아래층과 눈치 볼 것 없이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주거안정을 위해 중도금무이자, 발코니 확장비 무상 등의 혜택도 제공하고 있다.

아파트가 들어서는 단지 옆으로 삼천이 위치해 유유히 흐르는 물줄기와 가까이 위치한 마전숲, 문학대공원 등이 자연친화형 단지로 탁트린 조망과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교통시설로는 인근 도심과 전국을 잇는 서전주IC, 전주고속터미널, 시외버스터미널과 전주조심을 편리하게 누릴 수 있는 효자다리, 이동교, 서원로, 강변로 등 사통팔달 우수한 교통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도보권내 중산초, 서전주중, 우전중, 상산고 등 안심통학권내 우수한 교육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며 행정시설, 쇼핑시설, 병·의원 등 풍부한 생활인프라도 근거리에서 누릴 수 있다.

조합원 가입은 전북지역에서 6개월 이상 거주자, 무주택 세대주, 85㎡ 이하 주택 1채 소유자는 누구나 가능하다.

조합 관계자는 “전주시의 관문인 이동교변을 중심에 건축되는 만큼 분양을 받기 위한 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주변 아파트 대비 20% 이상 저렴한 가격에 분양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고 말했다.
왕영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한전, 사망사고가 난 업체 제재없이 입찰에 참여시켜 논란
  • 신영대 의원, 새만금산단 공공기관 유치 활성화 추진
  • 윤준병 의원,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한전 남원지사, 전북도 에너지분야 유공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