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05 00:54 (토)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상태바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0.10.08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군산·익산 외 도내 전지역 인구소멸 위험
올해 완주군 추가… 임실군은 고위험지역 분류

남원시와 김제시의 인구를 추월하면서 인구가 늘어나던 완주군마저 인구소멸위험지역에 신규로 진입했다. 전북 14개 시군 중 전주·군산·익산 등 3개 시군을 제외한 나머지 11개 시군이 소멸될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양기대 의원(민주당·경기광명을)이 한국고용정보원의 5월 기준 지역별 인구소멸지수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228개 시군구 중 105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수와 65세 이상 고령인구소로 계산되며, 지수가 0.5이하이면 인구소멸위험이 큰 것으로 본다. 0.2미만의 경우 고위험지역이다. 지난 2018년 전국 인구소멸위험지역은 89곳이었지만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전북은 올해 완주군(소멸지수 0.419)이 인구소멸위험지역에 추가되면서 14개 시군 중 11개 시군이 놓였다. 도내 소멸위험지역은 정읍(0.306), 남원(0.297), 김제(0.249), 완주(0.419), 진안(0.201), 무주(0.201), 장수(0.204), 임실(0.187), 순창(0.217), 고창(0.204), 부안(0.22) 등이다. 

특히 임실군은 도내 인구소멸위험지역 11곳 중 유일하게 고위험지역(0.2미만)에 포함되면서 가장 소멸될 위험성이 높은 지역이 됐다. 전국 지자체의 절반가량이 소멸위험에 노출된 가운데 92.4%인 97곳이 비수도권 지역으로 나타났다. 

양기대 의원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인구감소 종합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재원이 부족한 지방의 여건을 고려, 정부의 행정·재정적 지원이 필요하고, 뉴딜사업과 도시재생, 도시재생혁신지구 등 국비지원사업과 연계한 사업도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한전, 사망사고가 난 업체 제재없이 입찰에 참여시켜 논란
  • 신영대 의원, 새만금산단 공공기관 유치 활성화 추진
  • 윤준병 의원, 국회 예결위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 위원 선임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한전 남원지사, 전북도 에너지분야 유공 표창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