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4 12:33 (수)
안숙선명창의 여정 3人3色 류파별 판소리 공연
상태바
안숙선명창의 여정 3人3色 류파별 판소리 공연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3.11.2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연일시 11. 25.(토) 15:00~18:00/ 안숙선명창의 여정

명창 소리꾼 3人3色이 들려주는 류파별 판소리(춘향가, 흥보가, 심청가) 공연이 오는 11월 25일 오후 3시에 안숙선 명창의 여정에서 색다른 소리의 향연이 펼쳐진다. 3人3色 류파별 판소리 공연은 그동안 한자리에서 볼 수 없었던 세 명의 명창이 자신들만이 가지고 있는 색깔로 판소리를 선보인다.

공연에 첫 막을 올릴 김미나 명창은 남원 출신으로 현 안숙선 명창의 여정 관장이며, 안숙선 명창으로부터 배운 만정제(김소희 바디) 춘향가를 부른다. 만정제 춘향가는 해방 이후 최고의 여창으로 김소희 명창이 일제강점기 5명의 명창의 소리 중에서도 가장 좋은 부분들만을 모아 새로 춘향가를 짰으며, 그 소리를 3人3色에서 김미나 명창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소리꾼 김연 명창이 부를 소리는 동초제(김연수 바디) 흥보가이다. 동초제 판소리는 우리나라의 창극을 이끌었던 김연수 명창이 해방 이후에 연극적인 판소리로 새로 짰으며, 흥보가는 재담 소리라고 일컬을 정도로 재치 있고 재미있는 대목이 많다. 여자 소리꾼들은 무대에서 연행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많은데 이런 데서 필요한 연극적인 능력을 발휘할 김연 명창이 관중을 휘어잡는 너름새로 동초제 흥보가의 진면목을 보여줄 것이다.

김태희 명창은 강산제 혹은 보성소리 심청가를 부른다. 이 심청가는 서편제의 시조로 일컬어지는 박유전으로부터 전라남도 보성지역에서 이어지던 판소리다. 동편제 판소리가 극 중심의 소리라고 한다면, 보성소리는 성음 중심 혹은 음악 중심의 소리인 것이다. 김태희 명창을 통해서 성음 중심의 보성소리의 맛을 제대로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기미잡티레이저 대신 집에서 장희빈미안법으로 얼굴 잡티제거?
  • 대한행정사회, 유사직역 통폐합주장에 반박 성명 발표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