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12-03 18:05 (금)
소프트테니스 순창군선수단 전북 도민체전에서 우승트로피 안아
상태바
소프트테니스 순창군선수단 전북 도민체전에서 우승트로피 안아
  • 손충호 기자
  • 승인 2021.10.25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소프트테니스 종목에서 순창군 선수단 우승해

 

 코로나 19로 인해 분산 개최중인 전라북도 도민체전 소프트테니스(정구)종목에서 순창군 선수단이 우승 트로피를 차지하며 40년 전통의 소프트테니스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2일간 순창군 공설운동장 실내소프트테니스구장에서 열린 도민체전 소프트테니스종목에서 오성룡단장(순창군소프트테니스협회장)이 이끈 순창군 선수단이 도내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알렸다.
 순창군 선수단은 현직 전문선수의 참가를 배제하고 순수 동호인, 은퇴 선수, 남․녀 혼성팀으로 구성해 우승하여 그 어느 대회보다 의미가 크다.
 14개 시도 선수단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시․군부를 나누어 토너먼트로 진행되었으며 순창팀은 예선에서 완주군, 진안군, 무주군을 차례로 만나 2:0으로 이겨 일찌감치 결승선에 올라왔으며 시부에서 올라온 익산시와 결승전을 치뤄 2:0 대승을 거뒀다.
 우승의 주역은 오 단장을 비롯한 한윤미 코치, 이종태, 이태훈, 김미라, 황주연, 윤기천, 김정임, 전병상 선수 등이며, 대회참가를 위해 개인시간을 반납하고 매일 저녁 퇴근후 손발을 맞추는 등 메달획득을 위하여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선수 개개인의 부족함을 충족하기 위해 순창군청 정구단의 원포인트 레슨이 우승에 주효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오 단장은 “어려운 훈련여건에서도 항상 파이팅을 해준 선수단에 고마움과 함께 이번 우승으로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순창군민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40년 전통의 순창군 소프트테니스가 제2의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우승소감을 전했다.
 한편, 순창군은 소프트테니스의 메카로 매년 전국규모의 소프트테니스대회를 활발하게 유치하여 지역경제에 효자종목으로 알려져 있다. 순창=손충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대 공연방송연기학과 졸업작품 공연 '오보' 개최
  • 단지형 타운홈 '라피아노 천안아산’, 새로운 주거 공식 ‘건축공학’ 제시
  • DSR 규제 막차...‘부평역해링턴플레이스’ 분양 눈길
  • 기획)김제시, 산업단지 상생발전 전략 모색으로 지역성장거점 육성 박차
  • ‘업리치’, 업비트 인공지능(AI) 코인 자동매매 프로그램 정식 출시
  • (칼럼) 근골격계 통증 질환 치료 ‘프롤로 주사’ 주의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