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칼럼] 어깨 오십견, 치료 미루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상태바
[칼럼] 어깨 오십견, 치료 미루면 만성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 길문정 기자
  • 승인 2024.05.0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 선수촌병원 김홍겸 원장

노화 등으로 인하여 어깨 관절이 약화되면 만성적인 어깨통증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또한 어깨를 무리하여 사용하는 것도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보름이 넘도록 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팔을 움직이는 것조차 어려워진다면 어깨오십견이 발생한 것은 아닌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어깨가 얼어붙었다라는 뜻의 동결견이라는 이름으로도 불리는 어깨오십견은 40~60대에서 호발한다. 남성보다 여성에게 발병 확률이 더 높은 편이며, 당뇨병이 있는 경우에는 약 40%까지 오십견 발생률이 증가하기도 한다.

어깨오십견은 어깨관절의 장기간 고정, 운동 부족 및 염증 등으로 인한 관절 유착이 주요 발병 원인이 된다. 또한 어깨통증이 초기에 제대로 치료되지 않아 오십견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다.

어깨오십견 환자는 어깨 주변으로 통증이 지속적으로 느껴지고 어깨와 팔을 움직일 때 많은 제약이 생긴다. 이로 인해 어깨와 팔의 근력이 약화되는 현상도 동반되며, 밤이 되면 통증이 가중되는 야간통 증상도 겪을 수 있다. 치료를 미루는 등 대처에 미흡하면 증상이 1년~2년까지 지속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난 초기에 병원을 찾아 정확하게 검사를 받는 것이 권장된다.

어깨오십견 환자는 대부분 주사치료 및 물리치료, 운동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우선적으로 적용하여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치료 시에는 회복을 위해서 유착된 조직과 근육을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며, 관절가동 범위를 최대한 늘려주어야 한다. 

만약 비수술적 치료로도 호전이 없거나 심한 통증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큰 지장이 있다면 유착된 관절 부위를 박리하는 등의 오십견 수술도 적용이 가능하다.

글 : 잠실 선수촌병원 김홍겸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