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9 19:16 (수)
44주년 5·18 기념행사, 도내 곳곳서 열려
상태바
44주년 5·18 기념행사, 도내 곳곳서 열려
  • 신준수 기자
  • 승인 2024.05.19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학교 이세종 광장. (사진=신준수 기자)
전북대학교 이세종 광장. (사진=신준수 기자)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을 맞아 도내에도 기념행사가 잇따라 열렸다.

특히 올해 전북대학교 출신 이세종 열사가 5·18 민주화운동의 공식적인 첫 피해자로 인정받으며 관련 학술 세미나도 심도 있게 진행됐다.

지난 17일 오후 5시 전북대학교 이세종 광장. 제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 전북행사위원회의 주최로 5·18 민중항쟁 기념식 및 고(故) 이세종 열사의 추모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5·18 민주화운동기념 44주년 전북기념식, 문화공연, 이세종 열사 44주기 추모식 총 3부로 나누어 진행됐다.

이번 추모식에는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 도지사,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 교육감, 우범기 전주시장, 전주시 국회의원 당선자 등이 참석해 5·18 민주화운동을 기렸다.

제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 전북행사위원회 심영배 공동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기념식은 특별하다. 이세종 열사가 5·18 전국 최초 희생자로 공식 확인됐기 때문이다. 그동안 ‘추락사의 오명’을 쓰고 역사에 묻혔으나, 결국 역사서에 ‘고귀한 희생’으로 쓸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17일 전북대학교 박물관 2층 강당에서 이세종 열사 학술 세미나가 진행 중이다. (사진=신준수 기자)
17일 전북대학교 박물관 2층 강당에서 이세종 열사 학술 세미나가 진행 중이다. (사진=신준수 기자)

 

같은 날 전북대학교 박물관 2층 강당에서는 오후 2시부터 이세종 열사 학술 세미나가 열렸다.

세미나는 이석환 전북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이세종 열사가 5·18 최초의 희생자로 인정되는 과정부터 이러한 인정이 시사하는 의미를 논의하며 진행됐다. 

박물관 1층 중앙홀에서도 이세종 열사 유품 및 전북 5·18 민중항쟁 사진 전시회가 열렸다.

전시회를 통해 이세종 열사가 사망 당시 입고 있던 의류를 비롯한 유품 및 관련 사진들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

사진을 둘러보던 한 전북대 학생은 “이세종 열사가 5·18 첫 희생자로 인정됐다는 말을 듣고 찾아왔다. 눈으로 이세종 열사의 흔적들을 볼 수 있어 신기하고, 당시의 아픔이 느껴져서 마음을 울린다”라고 말했다.

해당 전시회는 오는 31일까지 게시될 예정이다.

전북대학교 박물관 1층 중앙홀에서 오는 31일까지 이세종 열사 사진전시회가 게시된다. (사진=신준수 기자)
전북대학교 박물관 1층 중앙홀에서 오는 31일까지 이세종 열사 사진전시회가 게시된다. (사진=신준수 기자)

 

한편, 제44주년 5·18민중항쟁기념 전북행사위원회는 앞선 행사 외에도 5·18 전북영화제, 5·18 민중항쟁 시민 참배단, 5·18민중항쟁기념 학술제 등을 개최한다.
신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덕진동서 4중 추돌 사고... 운전자 1명 심정지
  • [칼럼] 여성 외음부의 혹 ‘외음부 농양’, 방치 말고 바로 치료해야
  • 전주 에코시티 '미산초등학교' 이전 재추진 찬반투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