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7:50 (금)
남원시 읍면지역 실외사육견 중성화수술지원 사업
상태바
남원시 읍면지역 실외사육견 중성화수술지원 사업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4.04.2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가 무분별한 번식을 막기 위해 농촌지역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실외 사육견 중성화 수술비 지원사업은 농촌지역 실외에서 반려 목적으로 기르는 5개월 이상의 개를 대상으로 중성화 수술비를 지원해 반려견의 무분별한 개체수 증가를 조절하고 유기견 발생을 최소화하는 등 동물보호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추진된다.

올해는 총 110마리에 대한 수술비를 지원하며 암컷은 최대 40만원, 수컷은 20만원의 비용이 발생하고 반려인은 수술비용의 10%를 부담해야 한다.

단, 미등록 반려견은 동물등록 후 지원이 가능하며 수술 당일에도 등록할 수 있고 현재 1차 신청 접수를 완료해 선정된 개체부터 수술이 진행중이며, 수술비는 추후에 일괄적으로 위탁동물병원을 통해 지급될 예정이다.

남원시는 실외 사육견의 무분별한 번식 및 유기로 인해 해마다 늘어나는 들개 개체수 증가로 가축을 공격하거나 사람을 향한 물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서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할 방침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최근 유기견이 다수 발생하고 있어 유실·유기견 야생화에 따른 피해방지 및 농촌지역 마당개와 떠돌이개의 번식을 근절하기 위해 실외 사육견 중성화와 동물등록이 필수적”이라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들리지도, 닿지도 않는 키오스크...장애인 배려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