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31 03:39 (금)
오는 24일, 전북특자도 민생대책 발표 예정
상태바
오는 24일, 전북특자도 민생대책 발표 예정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4.04.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특별자치도가 출범 이후부터 구상한 '민생살리기 대책 사업' 발표를 예고했다.

지난 19일 도는 오는 23일 '다함께 민생살리기 특별대책'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남에 따라 경제난으로 가파르게 오른 서민 물가를 챙기고, 도민의 살림과 생활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한 현장 행정 까지 나아가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라는게 도의 설명이다.

김관영 지사가 직접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이날 행사에선 60여개 세부 사업의 추진 방법과 방향 소개,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민생일보, 행복만보'를 캐치프레이즈로 한 이번 대책은 올 1월부터 최근까지 각 실국이 시군과 소통을 통해 반드시 챙겨야 할 현실적인 민생프로그램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대책으로는 경영난을 겪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창업기업, 건설업체 지원 방안과  위기아동·장애인지원, 전기안전 취약개선, 청년 주거비완화, 전세피해자보호, 의료접근성강화 사업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사업 발표 직후 도지사를 단장으로 하고 행정과 경제부지사를 공동부단장으로 하는 '다함께 민생추진단'을 꾸려 민생사업을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관영 지사도 매월 2회 직접 이들 사업이 추진되는 현장에 나가 확인하는 '민생현장 프로그램'에 동행해 함께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전북자치도 관계자는 "우리 도 여건과 정부 정책 동향,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해서 이번 민생대책을 마련했다"면서 "도민들이 크게 체감할수 있는 민생 중심의 도정 운영을 본격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북종교인연합, 내장사에서 정기회 가져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