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3 16:46 (금)
코로나 19 확산 엄중, 정치권의 대응
상태바
코로나 19 확산 엄중, 정치권의 대응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2.20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공방 가운데 코로나 3법 27일 상정

‘코로나19’ 확산이 엄중한 상황이다. 여야 정치권은 20일 누적 감염자 수가 58명에 이르자 각각 논평을 내며 대응에 나섰다.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대응체계를 기본으로 모든 국민적 역량을 모아 총력 대응한다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도 그리 걱정할 일이 아니다”며 전 국민의 총력 대응을 위해 최선을 다하자 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엄청난 속도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 이 정권은 한치 앞도 내다보지 않고 근거도 없이 국민을 속인 것 아닌가. 너무나 안이하고 느슨하다”고 평가했다.

최경환 대안신당 대표는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현실화됐다”며, “정부대응은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지만, 지역감염이 현실화된 지금 상황에서는 정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런 위중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등은 이날 국회에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송필호 협회장과 함께 중앙당에서 모은 3000만원을 포함해 총 1억355만원의 성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른바 '코로나19 대응 3법'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 검역법 일부개정안, 의료법 일부개정안을 의결하고, 27일 본회의에 상정키로 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서 도내 10번째 확진자 발생
  • 정읍시 ‘논 재배 옥수수 장기저장 기술보급’ 추진
  • 벚꽃축제 '줄취소'에 상춘객은 울상
  • 익산 첫 확진자 발생…미국 다녀 온 대학생
  • 정부, 요일별 마스크 구매 5부제 실시
  • “전북 도약기업 넘어 세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