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1 15:07 (화)
영호남수필문학협회 전북지부, 제4회 찾아주는 완산벌문학상·제7회 완산벌문학상 시상
상태바
영호남수필문학협회 전북지부, 제4회 찾아주는 완산벌문학상·제7회 완산벌문학상 시상
  • 소장환 기자
  • 승인 2024.03.29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중 수필가가 '제4회 찾아주는 완산벌 문학상'을 수상했다. 김종윤, 최정순 수필가는 '제7회 완산벌 문학상'을 받았다.

영호남수필문학협회 전북지부(회장 김정길)는 지난 29일 백송회관 3층에서 제4회 찾아주는 완산벌문학상 및 제7회 완산벌문학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백봉기 전북문협회장, 김형중 전북예총 부회장, 이동희 전 전북문협회장, 안도 전 전북문협 회장, 김경희 전북문학관 수필창작 지도교수, 전길중 한국문협 감사, 신팔복 진안문협회장, 김종윤 장수문협회장, 이종희 전북수필회장, 양영아 전북여류문협회장, 정석곤 은빛수필회장, 윤재석 영호남수필 신임회장 등 많은 회원들이 참석했다.

이동희 심사위원장은 “올해 수상 작품들은 하나같이 수필 문학의 본령을 수려하게 담아내고, 인간 존재의 근원적 문제들을 소재로 한 참다운 삶에 대한 사유가 담겨 있었다”는 심사평을 남겼다. 

시상식에 앞서 전길중 강사는 ‘좋은 수필 쓰기’라는 주제의 지상문학강좌에서 “문학은 세상에 희망과 위로를 전해야 하며, 무욕의 정신으로 글을 쓰는 것이 글 잘 쓰는 법”이라고 강조했다.

김정길 회장은 “본회는 수필 문학 발전과 우수한 작품을 창작한 수필가들을 발굴해서 매년 3명씩 완산벌문학상을 시상하고 있다”며 “문화융성 시대를 선도하고 예향 전북을 수필문학의 요람으로 승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
  • 눈에 보이지 않는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 전주국제영화제 ‘전주포럼 2024: 생존을 넘어 번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