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21 02:41 (일)
김부겸, 민주당 선대위원장 수락 “윤 정부에 경고 보내야”
상태바
김부겸, 민주당 선대위원장 수락 “윤 정부에 경고 보내야”
  • 이용 기자
  • 승인 2024.03.1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친명, 친문 이런 말들 이제 스스로 내 버리자”

4·10 총선을 앞두고 공천, 경선 등으로 내홍을 겪는 더불어민주당이 김부겸 전 총리를 상임 위원장으로 한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이해찬 전 대표도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선거를 이끌게 됐다.

11일 김 전 총리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막고, 국민을 지켜야 하는 사명이 민주당에 있다”라면서 “저는 오늘 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전 총리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독선과 독주, 퇴행을 견제할 힘이 필요하다”라면서 “민주당이 의회 권력을 통해서 무능한 정부를 견제하고 견인하며 어려운 이웃들의 삶을 돌보고, 미래를 준비할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투명성, 공정성, 국민 눈높이라는 공천 원칙이 잘 지켜졌는가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께서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제가 선대위에 합류한다면, 당의 화합과 통합을 해치고 총선 승리에 역행하는 일은 결단코 막아낼 것”이라고 말해 ‘통합’에 방점을 뒀다.

민주당은 혁신 공동선대위원장에 영입인재인 공영운 전 현대차 사장과 황정아 한국천문연구원 책임연구원을 각각 임명했다.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의 선대위 구성에 대해 최근 공천에서 ‘유령 여론조사’, ‘비명횡사’ 등으로 한 차례 홍역을 겪은 민주당이 계파색이 옅은 김 전 총리를 내세워 ‘탕평’을 강조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편 이날 공천에서 탈락한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구 갑)이 “이재명 대표 체제 민주당엔 더 이상 희망이 없다”라며 탈당을 선언하는 등 민주당 내부 갈등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농협, 송천동 디케이몰(이마트 에코시티점) 매입 물거품
  • [칼럼] 피부에 생긴 볼록한 혹 ‘지방종’, 방치하지 말고 빠르게 제거해야
  • [칼럼] 무기력한 여름철 만성피로, 수액주사 고려한다면
  • “1년 장사 준비 물거품” 아수라장된 운주면 일대, 수해 복구 ‘막막’
  • 아이젠카, 신차 장기렌트카 리스 최대 30% 특가판매 실시
  • [칼럼] 하지정맥류, 종아리 마사지기로 개선되나?... 정확한 진단과 치료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