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01:30 (월)
빈집 돌며 수억원어치 금품 훔친 일당 실형
상태바
빈집 돌며 수억원어치 금품 훔친 일당 실형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4.02.18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집을 돌며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일당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형사5단독(부장판사 노미정)은 특수절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주거침입) 등 혐의로 기소 된 A(53)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고 16일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기소 된 공범 B(56)씨에게는 징역 2년 6개월이 선고됐다.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전북과 전남을 돌며 빈집을 노리고 현금과 장물 등 2억7900여만원을 훔친 혐의로 기소됐다.

일당은 지난 6월5일 전주에 있는 한 주택에서 다이아몬드 반지 2개와 약 200만원 상당의 귀금속 4개 현금 30만원을 훔쳐 달아났다. 

이후 같은해 9월 5일까지 전주와 익산, 완주 등을 돌며 총 7회에 걸쳐 빈집털이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A씨를 부추겨 추가범행도 저질렀다. 이들은 지난해 9월9일 전남 여수시에 있는 빈집에 들어가기 위해 쇠지렛대로 창문을 파손한 뒤 빈집에서 순금 돌반지와 돌팔찌, 명품 팔찌, 현금 등 5100여만원의 금품을 훔쳐 달아나기도 했다.

이들이 훔친 장물 등은 도박자금으로 사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수회에 걸쳐 인적이 드문 주택가를 범행 장소로 물색하고, 주거에 침입하여 피해자들의 재물을 절취했다"면서 "자칫 강도와 같은 범죄로 이어질 수 있어 그 위험성이 큰 점, 피해자들과 합의하거나 피해회복이 이뤄지지 않은 점, 피해회복을 위해 별다른 노력도 하지 않고 있는 점, 다수의 동종 절도 범행으로 수회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