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3-04 16:41 (월)
정성주 김제시장, ‘귀농활성화 선도인像’ 수상
상태바
정성주 김제시장, ‘귀농활성화 선도인像’ 수상
  • 임재영 기자
  • 승인 2023.11.29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 가능한 농촌발전 도모, 활력 넘치는 농촌 만들기 앞장

 

정성주 김제시장이 29일 농협중앙회가 주관한 귀농활성화 선도인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상은 농협중앙회가 농업인구 증대와 농업의 존립 기반 강화를 위해 힘쓰고, 귀농인과 청년농업인 육성 정책을 적극 펼친 자치단체 공직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이날 정성주 시장을 비롯 전국 8개 자치단체장(전북 김제시, 경기도 화성시, 강원도 정선군, 충북 증평군, 충남 예산군, 전남 장성군, 경북 예천군, 경남 산청군)이 선도인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자 선정 심사에서 김제시는 귀농귀촌인들에게 단계별 맞춤 이론과 실습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선도농가와 교육생을 매칭해 영농기술을 지원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이어 김제시 귀농귀촌협의회와 협력해 지역민과 함께하는 귀농귀촌 힐링캠프, 갈등해소 체험학습, 동아리 활동 등 각종 지원정책을 펼쳐 귀농, 귀촌인들의 생활과 문화 전반에 도움을 주고 원주민과 귀농귀촌인들의 융화를 위해 노력한 점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귀농귀촌을 희망하거나 준비중인 도시민을 위한 시설인 체재형 가족실습농장 조성사업(12월 준공 예정)’과 귀농인의 집(5개소) 등 임시 거주 시설을 운영해 예비 귀농귀촌인들의 성공적 정착을 이끌어 농촌의 활력 증진에 힘쓴 점도 평가점수에서 크게 반영됐다.

정성주 시장은 청년이 농촌에 뿌리를 내려야 내일의 희망도 커진다고 생각한다며, 농업 전문화와 균형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청년 농업인 육성이 필요하고, 나아가 귀농귀촌인들이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정착할 수 있다고 본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해 귀농, 귀촌인 유치는 지속발전 가능한 김제를 만들어 가는데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도시민을 겨냥한 맟춤형 귀농귀촌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시는 2022539세대 647, 20239월 말 기준 517세대 751명으로 귀농귀촌인이 꾸준히 증가하고 청년 농업인 900여 명을 육성하여 인구소멸 위기 타개를 위한 사업발굴에 다각적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제=임재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호남 물갈이 바람...올드보이 정동영·유성엽 다시 복귀할까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
  • [칼럼] 울쎄라, 써마지, 차이 알고 효과적인 계획 세워야 부작용 막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