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09:23 (금)
전주 덕진동 쇠똥구리어린이공원, 상상 놀이공간으로 탈바꿈
상태바
전주 덕진동 쇠똥구리어린이공원, 상상 놀이공간으로 탈바꿈
  • 김영무 기자
  • 승인 2021.01.28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덕진동 주택단지에 조성된 쇠똥구리어린이공원이 아이들의 엉뚱하고 기발한 상상력이 반영된 특색 있는 놀이공간으로 탈바꿈됐다. 시는 덕진동 쇠똥구리어린이공원에 총사업비 2억 2000만 원을 투입해 아이들이 모험을 즐기고 창의적인 놀이를 할 수 있도록 놀이터 환경을 개선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어느 놀이터에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하고 노후화된 조합놀이대를 철거하는 대신 낮은 언덕에서 신나게 내려오는 짚라인과 여러 명이 함께 탈 수 있는 바구니 그네를 설치했다. 또한 놀이터 중앙에는 길이 15m, 높이 2m 가량의 인공 놀이언덕을 설치해 입체감 있는 놀이공간으로 만들고, 인공언덕의 내부에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할 수 있도록 그물망도 달았다.

이에 앞서 시는 놀이터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사업구상 단계에서 인근 덕일초등학교 학생들과 디자인 워크숍을 진행해 다양한 상상력을 반영시켰다. 시는 놀이터 환경 개선사업을 통해 아이들에게 창의적이고 모험적인 놀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특색 있는 놀이터를 제공할 계획으로, 오는 4월까지 효자동 효문공원과 풍남공원의 놀이터 환경도 개선할 예정이다.

시 기획조정국 관계자는 “기존 놀이터에서 경험하지 못한 특색 있는 놀이공간이 아이들의 창의력과 상상력을 키워줄 것”이라며 “놀이성이 낮은 어린이놀이터의 놀이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아동의 놀 권리가 보장되는 아동친화도시 전주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김영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