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20 21:29 (토)
이동관 방통위원장 자진사퇴···野, “尹 사표 수리 말아야”
상태바
이동관 방통위원장 자진사퇴···野, “尹 사표 수리 말아야”
  • 이용 기자
  • 승인 2023.12.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탄핵안 보고···홍익표 “탄핵 피하기 위한 꼼수”
국민의힘, “검사 탄핵안 남아···본회의 참가 안 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의 탄핵안 처리를 앞두고 자진 사퇴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이 위원장의 사퇴가 ‘꼼수’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방통위원장은 지난 1일 국회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사퇴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무렵 정부과천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 표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 정오 무렵 면직안을 재가했다고 공지하면서 탄핵안 처리가 예정됐던 본회의 3시간여 전에 사퇴를 완료했다. 

민주당은 이 전 위원장 사의에 즉각 반발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탄핵을 피하기 위해 꼼수를 썼는데 대통령이 사표 수리하는 건 국회의 헌법 처리 절차에 대한 명백한 방해 행위”라면서 “대통령은 이 위원장 사표를 수리하지 말고 국회가 탄핵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게 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 유사한 상황에 대한 대비책도 함께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4일 탄핵안이 발의되면 국회의장이 그 사실을 해당 기관장에게 통보해 임명권자가 대상자의 사직원을 접수하거나 해임할 수 없다는 내용의 국회법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그만두라고 했다가 그만두니까 그것을 꼼수라고 하는 것 자체가 민주당의 끝없는 정쟁화”라며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알 수가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이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
  • ㈜제이케이코스메틱, 글로벌 B2B 플랫폼 알리바바닷컴과 글로벌 진출 협력계약 체결
  • 맥주집창업 프랜차이즈 '치마이생', 체인점 창업비용 지원 프로모션 진행
  • 스마트365잎새삼, 스마트팜을 통해 3년간 확정 임대료 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