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1 01:11 (수)
신영대 국회의원 “군산 해묵은 현안 해결하고 대변화 이뤄냈다”
상태바
신영대 국회의원 “군산 해묵은 현안 해결하고 대변화 이뤄냈다”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3.11.28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군산시청 브리핑룸 기자회견, 4년 임기 성과 발표
군산조선소 재가동, 군산전북대병원 내년 착공, 이차전지 특화단지 선정 등 성과 꼽아
“자기 정치보다 지역발전 의정활동에 전념한 결과” 피력
“60년 군산사람 신영대가 다시 한 번 군산 대전환 이뤄낼 것” 각오 다져

신영대 국회의원이 지난 4년 국회의원 임기동안 내 정치에만 매몰되지 않고 지역발전을 위한 의정활동에 전념한 결과 군산의 해묵은 현안을 해결하고 군산의 대변화를 이뤄냈다고 자평했다.

 

신 의원은 28일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간 추진한 지역사업 성과를 발표했다.

 

대표 성과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군산전북대병원 착공 기반 구축, 금란도 개발, 장항선 복선화, 동백대교 랜드마크 조성 등을 꼽았다.

 

우선 신 의원은 군산전북대병원에 대해 “10년 전, 1,896억원이던 총사업비를 3,063억원으로 1,167억원 증액했다군산전북대병원은 내년 2월 시공사 선정 후 3월 착공을 앞두고 있고, 2027년 말이면 군산시민의 10년 염원이던 종합의료시설이 탄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으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관련해서 지난 총선 출마 당시 군산의 경제회복이 가장 시급한 현안이었기에 의원직까지 걸고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했다군산조선소 재가동으로 군산 조선산업 생태계가 다시 회복되고 있으며, 향후 블록 생산량을 늘리고 완전 건조를 통해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 의원은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 지정 대정부 질문에서 국무총리에게 군산에 새만금 이차전지 특화단지를 지정할 것을 강력히 주창해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냈고, 국회 산중위 위원, 첨단특위 위원으로 산업부 장관과 담판을 지은 바 있다고 말했다.

 

또한 새만금 스마트그린산업단지 지정, 새만금 투자진흥지구 지정 등으로 군산의 산업 구조 개편도 이뤄냈으며, 제 임기 동안에 49개 기업이 새만금산단에 투자협약을 맺었고 그 금액만 88천억원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난 2021년 장항선 웅천-대야 구간 복선화를 이끌어내 군산에서 김포공항역까지 1시간 30분 내외로 가는 열차가 약 한 시간마다 정차할 수 있게 됐다면서 올해 말 시공사를 선정하고 착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준설토 투기장 예산확보를 통한 금란도 개발, 철도 유휴부지 활용 철길숲 조성, 동백대교 경관조명 통한 관광 랜드마크 조성 등을 의미있는 성과로 평가했다.

 

신영대 의원은 입으로만 지역과 주민을 위한 말빨정치가 아닌 현안 해결을 위해 묵묵히 발로 뛰는 발빨정치를 실천했다, “실제로 많은 해묵은 현안들을 해결하며 실적이 곧 실력임을 입증했다고 피력했다.

 

이어 주거, 교육, 체육·문화, 관광·휴양 등 앞으로도 군산의 발전을 위해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다“60년 군산사람 신영대가 군산 대전환을 다시 한 번 이뤄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