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6 22:34 (월)
전북농협,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상태바
전북농협,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3.11.12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 럼피스킨(LSD) 추가 발생 및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전북농협,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전북농협, 가축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

전북농협(본부장 김영일)은 1종 가축전염병인 럼피스킨병 추가 확산 위험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축협공동방제단 방역차량 46대를 총동원해 각 지자체와 협의해 주요 도로 및 방역취약지역 일제 세척·소독 등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최초 럼피스킨 확진 후 지난달 20일 농림축산식품부에서 럼피스킨병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전북농협은 비상방역상황실 운영하고 지자체 및 계통기관과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방역의무사항으로 소 축산농장 모임·행사 금지사항 이행을 지도하고 있으며 관내 축협이 운영하고 있는 9개 가축시장을 폐쇄했다.

아울러 축산농장은 주변 모기, 진드기 등 흡혈성 매개곤충에 대한 방제활동을 철저히 해줄 것과 축산관련 종사자는 농장출입 최소화, 부득이하게 방문하는 경우는 농장출입 전후 1회용 방역복 착용 및 소독 등 개인방역을 철저히 할 것도 SNS 등을 통해 독려하고 있다.

김영일 본부장은 “럼피스킨병이 지속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므로 농장 및 주변 지역 소독, 농장 방역상황 점검에 만전을 다해달라”며 “앞으로도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가축전염병 예방 및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전북농협 관계자는 “럼피스킨 확산 방지를 위해 생석회 64톤을 긴급 지원했으며, 비축기지 방역용품 생석회 54톤, 소독약 350리터, 방역복 1920벌을 추가 비축해 공동방제단 소독활동에 긴급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협 방역자원을 총동원해 바이러스 유입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주 감나무골재개발조합, 조합원이 로열 동과 로열평형 전부 싹쓸이 논란
  • 전주 풍남문시장 ‘소비문화 참여’ 함께하는 캠페인
  • 강임준 군산시장 “군산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겠습니다”
  • 캠코 전북지역본부, 하해웅 신임본부장 부임
  •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SNS샵' 브랜드마케팅 서비스 신규 오픈
  • 강성희 "부유세와 은행횡제세 도입" 민생공약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