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4-15 22:10 (월)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업무추진비 부당사용 공무원 직위해제해야"
상태바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업무추진비 부당사용 공무원 직위해제해야"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3.02.0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가 업무추진비를 부당하게 사용한 공무원에 대한 직위해제를 촉구하고 나섰다.

6일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 업무추진비 부당 사용내역 소상히 알리고 해당 공무원을 직위해제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도 감사관실은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허위 기재·제출한 박성태 전북도 정책협력관에게 훈계 처분을 요구했다"며 "박 정책협력관이 기재한 업무추진비 35건 중 34건이 허위로 밝혀졌고, 시책 추진 업무추진비로 도청 직원들과 식사 비용으로 지출한 것도 13건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이어 "공직자가 집행하는 업무추진비는 국민의 세금을 재원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그 목적과 절차에 따라 엄격하게 사용돼야 하며 내용 또한 투명하게 공개돼야 한다"며 "박 정책협력관은 공직윤리마저 무시하고 자의로 사용내역을 결정하고 이를 숨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전북도는 이런 심각한 문제에 대해 ‘훈계 조치’라는 면죄부를 줄 것이 아니라 부당 사용내역을 도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고 그 직위를 해제하고 엄정하게 징계함으로써 다시는 유사한 사례가 발생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당시 국민의힘 전라북도당위원장이었던 정운천 국회의원도 함량 미달 인사를 추천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과함이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이정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신천지예수교 전주교회-전북혈액원, 생명나눔업무 협약식
  • '2024 WYTF 전국유소년태권왕대회'서 실버태권도팀 활약
  • 남경호 목사, 개신교 청년 위한 신앙 어록집 ‘영감톡’ 출간
  • 옥천문화연구원, 순창군 금과면 일대 ‘지역미래유산답사’
  • 전민일보배 야구대회 초대 우승 '캡틴 코리아산업'…준우승 '세아베스틸'
  • 이수민, 군산새만금국제마라톤 여자부 풀코스 3연패 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