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2-08-13 19:26 (토)
국내 최장 길이 101m 아중호수도서관 착공... 오는10월 완공
상태바
국내 최장 길이 101m 아중호수도서관 착공... 오는10월 완공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2.04.1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아중호수에 탁 트인 유리를 통해 호수를 보며 잔잔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이색 도서관이 들어선다.

전주시는 19일 아중호수1호광장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지역주민 등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중호수도서관의 성공적인 건립과 무사고를 기원하는 아중호수도서관 착공식을 가졌다.

아중호수도서관은 시가 2020년부터 조성 중인 특성화도서관으로 지상 1층에 연면적 902㎡, 길이 101m 규모의 아중호수도서관은 국내에서 목재를 사용한 호숫가 도서관 중 가장 길다.

도서관 외관은 아중호수 수면과 기린봉 능선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곡선으로 기획됐다. 소재는 자연과 생태를 주제로 한 특성화도서관답게 목재 등 자연 친화적인 것들이 사용된다.

내부에는 전면 큰 유리를 통해 호숫가를 바라보며 독서와 휴식이 가능한 공간과 피아노 연주와 같은 음악을 들으며 예술작품 감상도 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된다.

시는 수유실이나 장애인화장실과 같은 편의공간 등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과 관광객 누구나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기로 했다.

지난해 아중호수도서관 건립 종합계획을 수립한 시는 올해 10월까지 국비 28억 원 등 총 7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도서관 건립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는 아중호수도서관 조성과 관련, 인근 주민과 도서관 이용자의 안전한 통행을 위해 오랫동안 문제가 됐던 아중호수길 급커브 구간을 폐쇄하기로 했다. 대신 이 구간 안쪽으로 생태터널을 조성하면서 도로를 직선화하는 공사도 동시에 벌이기로 했다.

아중호수도서관이 조성되면 옛 호동골 양묘장과 자연생태체험관 등 주변 공간들과 함께 아중호수 일대가 시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2020년 전주시청 로비에 책기둥도서관을 조성한 것을 시작으로 2021년 학산숲속시집도서관과 첫마중길여행자도서관, 올해 1월 다가여행자도서관 등 연이어 특성화도서관을 조성했다. 

이날 아중호수도서관을 착공한 것과 별개로 현재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 한옥마을 한옥도서관, 동문거리 헌책도서관 등 지역의 정체성과 특색에 맞는 특성화도서관을 조성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비전을 선포한 뒤 다양한 특화도서관이 전주 곳곳에 들어서고 있다”면서 “생명과 치유, 자연을 담은 가장 생태적이고 아름다운 도서관인 아중호수도서관이 완공되면 시민과 여행객 모두를 만족시키는 대표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세종 에버파크’, 현대건설 시공 예정으로 눈길
  • ‘무보직 사무관제’ 도입 놓고 공직사회 ‘술렁’
  • 전주 평화동에 명품아파트 들어선다!
  • 전북도 첫 ‘무보직 사무관’ 도입....팀장직위 절반 사라진다
  • [칼럼] 기미 및 주근깨 등 잡티, 레이저 토닝 시 주의할 것은?  
  • 자궁에 물혹이 있어요